文 적폐청산 후 타협 발언, 靑 왜 해명 나섰나
文 적폐청산 후 타협 발언, 靑 왜 해명 나섰나
대통령은 ‘진상규명-청산-성찰-타협’ 순서 언급했을 뿐

문재인 대통령이 사회원로와 만나 국정농단과 사법농단의 진상규명, 청산, 성찰 위에서 협치와 타협을 하겠다고 한 발언에 청와대가 재차 해명하고 나섰다.

청와대는 언론이 대통령 발언을 선 적폐청산 후 협치(타협)로 이분법적으로 쓰는 바람에 ‘타협 안하겠다’고 말한 듯 읽혀 이를 추가설명했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전날 문 대통령과 사회원로와 오찬간담회 발언 보도 관련해 브리핑을 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전날 밝힌 메시지가 ‘청산이 이루어진 성찰 위에서 구체적 방안에 협치하고 타협할 수 있다’ 였는데, 언론은 ‘적폐청산이 먼저 이루어지면 그 다음에 타협할 수 있다, 선 적폐청산 후 타협’ 이런 기조로 많이 보도해 마치 타협하지 않겠다고 읽혀진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님 말씀에도 있지만 국정농단 또 사법농단 이런 것이 사실이라면 그것은 반헌법적이고 헌법 파괴적인 것이기에 타협이 쉽지 않다”며 “새로운 나라를 만들자는 성찰 그리고 공감 이런 게 있으면 얼마든지 협치와 타협이 가능하다는 말씀 또한 이 안에 담겨져 있다”고 재차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것을 너무 이분법적으로 ‘적폐청산이 이루어져야 그 다음에 타협이 이루어진다, 적폐청산이 안 되면 타협은 없다’고 보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사회 원로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직접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사회 원로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직접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관계자는 ‘왜 이 시점에 대통령이 적폐청산이라는 단어를 꺼냈는지’와 관련해 “수사를 그만하자, 피로감이 있다라는 여론도 있고 한편에서는 여전히 미흡하다라는 여론도 있고, 다양한 시각이 존재한다”며 “이에 대통령의 시각을 말씀하시는 것이고, 그렇다고 또 다른 적폐 수사를 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진행중인 적폐수사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이미 진행되는 수사에 정부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가 직접 내려와 해명해야 할 정도로 언론이 왜곡해 보도했을까.

경향신문은 1면 머리기사 ‘문 대통령 “적폐규명·청산 후 협치”’에서 “‘선 적폐청산, 후 협치·타협’을 언급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동아일보도 1면 머리기사 ‘문대통령 “국정-사법농단 청산뒤 협치”’에서 “수사와 재판을 통한 청산이 먼저 이뤄져야 협치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조선일보도 1면 기사에서 “통합과 협치에 앞서 적폐 청산이 우선이라는 점을 명확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했다. 한국일보도 1면 기사에서 “적폐 수사와 관련해 정치적 타협을 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있다”고 썼다.

실제 문 대통령이 이같이 해석하도록 발언했다. 문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법농단 등 적폐에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루어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나가자는데 공감이 있다면 그 방안에 관해 얼마든지 협치하고 타협도 할 것인데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 그 자체를 바라보는 기본적인 입장이나 시각이 다르니까 어려움이 많다”고 밝혔다. 아무리 다시 읽어도 선 진상규명-적폐청산-성찰 및 공감-협치 타협의 순서로 이해할 수 밖에 없다.

그런데도 왜 굳이 이런 해석을 이분법적인 해석이라며 타협 안한다는 얘기가 아니라고 애써 해명했는지 의문이다.

문 대통령의 발언 해석을 두고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와 공방을 주고받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추가설명을 하라는 당부가 있었느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아니다”며 “TV와 신문 등이 대부분 ‘적폐청산이 돼야 협치나 가능하다’고 보도해서 얘기를 드린다”고 답했다.

어제 대통령이 분명히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뤄진 다음’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반박하자 이 관계자는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 나가자는데 대한 공감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고 했다.

청와대 출입기자가 다시 ‘순서는 그 다음에 하겠다는 뜻이지 않느냐, 대통령이 그렇게 말했기 때문에 과도한 해석이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재차 질의하자 이 관계자는 “모든 사안을 무 자르듯이 이분법으로 볼 수는 없다”며 “청산을 아무것도 안 할 수는 없고, 그것이 이루어진 다음에 성찰이 있고 공감이 있다면 협치와 타협이 가능한데, 그것들을 바라보는 시각이 입장차가 조금 달라서 어려움이 있다고 말씀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국정농단·사법농단과 적폐청산에 분명한 발언을 소개해놓고, 하루도 안돼 애써 이를 번복하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이제와서 적폐청산 반대론자의 눈치를 보느라 이런 무리한 해명을 한 건 아닌지 의문이다.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사회 원로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직접 주재하면서 이홍구 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사회 원로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직접 주재하면서 이홍구 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댕댕댕 2019-05-04 08:07:19
에라이....

a42sgc 2019-05-03 14:39:54
문재인정부 은 국민을 우롱 대한 사회을 호란 빠지고 국정사기극 오직 북한만 정치.정책 까지 하고 있다 우리 국민들 재대로 알 권리 있다 이는 내용은 국가 책임 ?????? 국민 의견 국민 이 나라 걱정 나라걱정 하는 미음

평화 2019-05-03 14:24:24
보수신문은 거의 신뢰하지 않지만, 진보신문을 매번 경계하는 이유는 가끔 너무 극단적이다. 미중 무역협상과 미일 무역협상을 보라. 어느 곳 하나 쉽게 한방에 되는 게 있는가. 다 가지려고 하지 말고, 순식간에 해결하려고 하지 마라. 그럼, 오히려 부작용만 더 크다. 천천히 단단한 협상과 체계, 법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단단하고 체계적인 민주주의는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