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국회 직원에 “국회의원을 밀어? 사과해”
장제원, 국회 직원에 “국회의원을 밀어? 사과해”
정개특위 중 ‘폐문’ 열다 제지 당하자 “난 들어올 수도 있고 나갈 수도 있는 사람이야. 왜 밀어?”

선거제 개혁안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30일 새벽,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을 빠져나가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직원에게 반말로 목소리를 높여 소란이 일었다.

선거제 개혁안의 패스트트랙 지정 가결이 선포되기 직전인 0시30분께 ‘회의중 폐문’ 표시가 붙어 있는 회의장 문을 열고 나가던 장 의원은 이를 막기 위해 달려온 국회 직원에게 제지 당했다. 당시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은 한국당의 연이은 회의실 점거를 이유로 질서유지권을 발동한 상태였다.

항의를 받은 직원은 곧바로 물러섰지만 장 의원은 “나 밀었어요? 국회의원을 밀어?”라고 말한 뒤 “나 밀었잖아, 사과해”라고 반말을 시작했다. 해당 직원이 “아닙니다”라고 답했지만 장 의원은 “경호 책임자 나와. 나 밀었어요. 국회의원을 밀어? 정개특위 위원이 회의장을 퇴실하는데 밀어?”라고 목소리 높였다.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30일 국회 정개특위 회의실을 퇴장하려다 제지 당하자, 본인을 가로막은 국회 직원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미디어오늘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30일 국회 정개특위 회의실을 퇴장하려다 제지 당하자, 본인을 가로막은 국회 직원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미디어오늘

회의실 앞이 소란스러워지자 회의를 방청 중이던 취재진이 문 앞으로 모여들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가와 “죄 없는 국회 직원에게 뭐라고 하지 말라”며 “화풀이하려면 우리한테 하라. 직원들한테 그러지 말자”고 만류했지만 장 의원 흥분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직원이 “아니..”라며 말 끝을 흐리자 장 의원은 “아니? 아니?”라고 되묻기도 했다. 장 의원은 이후에도 “국회의원을 밀어? 정개특위 위원이 회의장을 퇴실하는 데 밀어? 난 들어올 수도 있고 나갈 수도 있는 사람이야. 왜 밀어, 왜 밀어?”라고 항의를 이어갔다.

해당 직원은 장 의원에게 “갑자기 문이 열리길래 뛰어왔을 뿐입니다. 의원님 오해 마시죠. 잘못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돈키호테 2019-05-03 11:59:55
쓰렉.......2

국가의 주인 2019-05-01 18:00:17
국회의원 주제에 건방지네

triop 2019-05-01 03:12:08
국회의원 ? ㅎ ㅎ ㅎ 빙신아.. 니기 애미 ㅆ 구멍에 대고 말해라 ....빙신ㅆ끼야 ...거지 똥구멍에서 나온 꽁나물로 요리해 먹고 맛 있다고 좋아할 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