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 표기한 뒤 사과
MBN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 표기한 뒤 사과
4월11일에도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표기, 21일도 또 방송실수…“단순 실수, 사과드린다”

MBN이 21일 오전 ‘뉴스와이드’에서 ‘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했다. 이후 MBN은 방송과 홈페이지에 사과했다. MBN은 지난 11일에도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쓴 자료화면을 내보낸 적 있다.

[관련 기사: MBN도 방송실수 ‘김정숙 여사→김정은 여사’]

MBN은 21일 ‘뉴스와이드’에서 ‘트럼프, 김정은에 보낼 메시지 문 대통령에 줬다’라는 리포트를 보도했다. 해당 보도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며, 미 CNN방송이 한국의 외교소식통을 인용보도한 것을 전하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자막에는 “CNN, ‘북 대통령, 김정은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라고 표기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이라고 오기한 것이다. 

▲ MBN은 21일 ‘뉴스와이드’에서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이라고 표기했다.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MBN은 21일 ‘뉴스와이드’에서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이라고 표기했다. 출처=인터넷 커뮤니티.
▲ MBN이 21일 올린 사과문.
▲ MBN이 21일 올린 사과문.
이후 MBN은 ‘뉴스와이드’가 끝나기 직전 “오늘 뉴스와이드 1부 자막뉴스에 담당자 실수로 문 대통령에 대해 잘못 표기했습니다. 관계자와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MBN은 홈페이지에도 사과문을 올렸다. 이 사과문에서는 “오늘(4월21일) 오전 ‘MBN 뉴스와이드’ 시간에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내용의 하단 자막 뉴스를 내보내면서 문 대통령과 관련해 오타가 그대로 방송됐다”며 “이는 실무진의 단순 실수로 이를 거르지 못한 채 방송된 점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쪽.바.리 2019-04-23 14:19:49
쓰레기 가짜 언론에게
6개월 정지시켜라.

프로파 2019-04-22 15:59:07
흠!!! 오타라.
자판에서 ㅁ 과 가까운 자판이 ㅂ과 ㄴ이고
오타라면 '분' 또는 '눈' 이라는 낱말이 되어야 할 텐데
이게 왜 갑자기 손가락 두 개가 한꺼번에 튀어올라 위쪽으로 갔을까?
처음부터 왼쪽 손가락들은 자판 맨 위에 있다가 두드리게 되어
그 결과로 '북'이라는 낱말이 나타났다는 사실이 더 합리적인 추측 아닌가.
결론은 쓰러질 때까지 돌아가며 칼과 창을 한번씩 쑤셔대며 바람 빼는거지.
간간이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사과 한마디씩 하고.

노무현과바보들 2019-04-22 15:28:35
노무현 정부 때나 지금이나 달라진게 하나도 없다. 대통령만 바뀌었을 뿐. 색깔론과 경제파탄 프레임까지도.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냐? 자유한국당이나 경제지나 보수지나 죄다 한통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