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기자 스토킹 취재 자백, 이상한 해명
머니투데이 기자 스토킹 취재 자백, 이상한 해명
[기자수첩] 스토킹 취재 자백하면서 사과 한마디 없는 머투, 지면 사유화 비판도

“본인(머니투데이)들이 본인들 입으로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늘어놓고 있다”

고 장자연 사건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씨는 지난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 후 기자 간담회에서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이 꽃다발을 보냈다. 집 주소를 아는 것 자체가 두려웠다. 스토킹으로 느껴졌다”고 밝혔다.

▲ 고 장자연 사건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씨는 지난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 후 기자 간담회에서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이 꽃다발을 보냈다. 집 주소를 아는 것 자체가 두려웠다. 스토킹으로 느껴졌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보도화면 갈무리.
▲ 고 장자연 사건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씨는 지난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13번째 증언’ 북 콘서트 후 기자 간담회에서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이 꽃다발을 보냈다. 집 주소를 아는 것 자체가 두려웠다. 스토킹으로 느껴졌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보도화면 갈무리.

그러자 머니투데이는 지난 15일 밤 10시20분 “[전문] ‘윤지오 꽃다발’ 제가 보냈습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2009년 당시 김건우 스타뉴스(머니투데이 분리되기 전) 기자가 윤씨에게 꽃 배달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건우 머니투데이 기자는 “꽃 배달로 윤씨 주소를 알아보려 했다. 취재원의 주소를 확인하기 위해 사용하는 방법이었다. 꽃다발에는 메모를 남기지 않았다. 이후 윤씨와 H대학에서 마주쳤을 때 ‘왜 꽃을 보냈느냐’는 질책성 질문을 듣기도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윤씨는 16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집 주소를 알아내서 꽃을 보낸 건 스토킹이다. 본인들 입으로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하며 “김건우 기자는 들어본 적도 없다. 이름, 언론사, 전화번호 등 어떠한 개인정보도 없는데 어떻게 알고 따지냐”고 반박했다.

머니투데이미디어그룹 소속 기자 3명은 지난 14일 북 콘서트에서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싶다며 윤지오씨에게 ‘꽃다발을 조씨(조선일보 전 기자)가 보낸 걸 오해하는 거 아닌가?’ ‘홍 회장과 식사가 위법인가’ 등의 질문을 했다. 사실상 홍 회장을 방어하기 위한 질문들로 보인다.

▲ 사진=머니투데이 로고.
▲ 사진=머니투데이 로고.

김건우 기자는 윤씨가 집으로 꽃 배달이 온 것을 두고 스토킹으로 느껴졌을 정도라고 말했지만, 한 마디 사과는 없었다. 인터뷰가 목적이라면서 굳이 개인정보인 윤씨가 사는 아파트를 알아내 꽃을 보낸 점, 꽃다발에 인터뷰하고 싶다는 쪽지 하나 남기지 않은 점 등이 의문으로 남는다.

머니투데이미디어그룹(머니투데이·뉴스1·뉴시스·더벨·MTN 등)은 창사 이래 20년간 급격히 성장해 포털사이트에서 연합뉴스 다음으로 뉴스 배열이 높은 언론사다. 본질을 바라봐야 한다는 머투그룹은 홍선근 이름 석 자가 나온 후 자사 보도를 냉정하게 살펴보길 바란다. 전형적인 지면 사유화라는 지적을 말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4-16 22:04:55
신문과 통신사(뉴스1, 뉴시스)를 다 가지고 있는 것은 머니투데이가 유일하지 않을까. 이렇게 신문이 사유화되면, 사주 감싸기에 바쁘다. 머니투데이는 독점과 독재를 원하는 건가.

ㅇㅇ 2019-04-18 03:33:01
대단하다. 진짜 대단해~~~~~
충견도 이런 충견이 없어~~~ 씨 발 아파트 한 채씩 주나? 도대체 그 분과 어떤 사이길래 충견들이
대신 총도 맞아주고~ 핥아주고~ 아주 눈물겨워서 볼 수가 없다. 부귀 영생해라! 꼭 오래오래 죽지말고 영원히 살것처럼 살아라.
죽는 순간 영원한 불지옥은 너희를 위해 준비되어 있을테니. 퉤!

ㅇㅇ 2019-04-18 03:33:52
대단하다. 진짜 대단해~~~~~
충견도 이런 충견이 없어~~~ 씨 발 아파트 한 채씩 주나? 도대체 그 분과 어떤 사이길래 충견들이
대신 총도 맞아주고~ 핥아주고~ 아주 눈물겨워서 볼 수가 없다. 부귀 영생해라! 꼭 오래오래 죽지말고 영원히 살것처럼 살아라.
죽는 순간 영원한 불지옥은 너희를 위해 준비되어 있을테니. 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