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한국당 “국민이 분노”
이미선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한국당 “국민이 분노”
문 대통령 헌법재판관 후보자 2인 18일까지 요구 “서기석 조용호 임기만료 공백 고려” 나경원 “국민 분노할 것”

이미선, 문형배 등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청문경과보고를 송부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이 분노해줄 것이라며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6일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 2명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4월18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국회에 다시 요청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 같은 요청이 인사청문회법 제6조 등에 따른 요청이며, 헌법재판소의 업무 공백을 없애기 위해 서기석 재판관과 조용호 재판관의 임기가 만료되는 4월18일을 기한으로 정했다고 전했다. 4월18일까지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오지 않으면 4월19일에 대통령이 인사를 재가하고 발령할 수 있으며, 이 경우 19일부터 임기가 시작된다는 전망이다.

윤 수석은 “보고서가 오지 않을 경우 서기석, 조용호 재판관의 퇴임 바로 다음 날인 19일 문형배, 이미선 후보자가 새 재판관 업무를 시작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이와 관련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송부 재요청이 예상된다며 “한발자국도 물러날 수 없다는 이 정권의 오만과 교만이 절정에 다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선 후보자의 남편이 ‘차라리 아파트나 살 껄 그랬다. 그저 부자니까 기분 나쁜 것 아니냐’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서 아마 국민 모두 상처를 받았을 것”이라며 “우리는 내부정보를 이용한 불법적 주식거래를 지적한 것으로 그래서 어제 검찰 고발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선 후보자의 남편이 페북에 올린 글을 두고 “사실상 욕설까지 올렸다”며 “‘참 나쁘다’라고 말씀드리겠다. 오만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국민들께서 분노해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4-16 17:55:00
ㄴㄱㅁ~~ 본인이 현 상황을 잘 알텐데.. 이미선~~ 며칠만 버티면 대통령이 걍 임명하니까 시간가길 기다리지?? 해골 이해찬도 지원사격해주고.. (지명철회는 물 건너 갔으니)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 마라~~~ 양심이 있다면 자진사퇴가 정답이다!!!!!

1029 2019-04-16 15:13:19
난 분노하고 싶지 않아. 재산이 겨우 40 몇억인데, 나경원은 재산이 얼마더라.

dzem 2019-04-16 15:40:25
국민은 누굴 말하나요? 일베 (일본 베스트)? 당신들 고향 사람들? 여의도 어린애들이 이젠 별 짓들을 다 하네? 국회가 법 만들지 못하니 심리학 연구 단체로 업종 변경 했나요? 이 자들이 국가를 사유화 하려는데 막을 자가 없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