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호처장, 직원 가사도우미시켜” 조선일보 보도 논란
“경호처장, 직원 가사도우미시켜” 조선일보 보도 논란
조선일보 “가사 도우미시켜” 청 부대변인 “사실 아냐, 규정따라 청소” 해명했다가 “사실확인중”으로 바꿔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이 청와대 경호처 시설관리팀 소속 무기계약직 직원을 자신의 관사로 출근시켜 주 처장 가족의 빨래와 청소 쓰레기 분리수거 등 가사일을 했다는 조선일보 보도가 나와 청와대가 사실확인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경호처장 애초 1층이 공적 공간이라 규정대로 청소했을 뿐 빨래한 적도 없고 주 처장 개인 가사도우미를 시켰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가 곧 비서실장 지시로 사실확인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8일 오후 온라인 톱기사 ‘[단독]주영훈 靑경호처장, 경호처 무기계약직 女직원 가사도우미로 썼다’에서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이 청와대 경호처 시설관리팀 소속 무기계약직 여성 직원을 자신의 관사(官舍)로 출근시켜 개인적인 가사(家事)도우미 일을 시킨 것으로 8일 알려졌다”며 “복수의 대통령 경호처 관계자에 따르면, 경호처 시설관리팀 소속 A(여)씨는 지난 2017년 하반기부터 서울 종로구 궁정동 주 처장 관사로 출근해 주 처장 가족의 빨래와 청소, 쓰레기 분리수거 등 가사일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익명을 요구한 경호처 관계자가 “주 처장의 가족이 A씨에게 청소뿐 아니라 ‘밥도 해달라’고 요청했으나 A씨가 ‘청와대 밖에서 식사까지 준비해주면 월 100만~150만원은 더 받아야 한다’며 거절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썼다. 이 신문은 A씨는 최근 지방으로 이사가면서 지난달 경호처 일을 그만뒀다며 2017년 상반기 무기계약직으로 경호처 시설관리팀에 들어간 공무직 근로자라고 설명했다. 조선일보는 A씨가 소속된 시설관리팀이 경호처가 사용하고 있는 사무실과 건물의 통신·전산 장비 등을 점검·관리하고, 환경미화 등을 맡고 있는 부서로, A씨의 담당업무는 경호원들의 체력단련 시설인 ‘연무관’ 청소를 하는 것이었으나 이와 무관하게 주 처장의 관사에서 개인적인 가사일을 해온 것이라고 판단했다.

조선일보는 해당 A씨가 지난달 26일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과 통화에서 “주 처장의 공관에 출근한 것이 맞는다”고 인정했으나 이후 통화에서는 “연무관을 청소하다가 시간이 남으면 공관에 몇 차례 출입해 집안 일을 도와준 것”이라는 취지로 말을 바꿨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경호처 측이 “A씨가 회의실 등 공적 공간이 있는 공관 1층만 청소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해명했으며 주영훈 처장은 이날 기자와 통화에서 “제가 말씀드릴 부분은 아닌 것 같다”면서 구체적인 해명은 하지 않았다고 썼다. 조선일보는 다만 주 처장이 “공직자로서 여러 비판을 감내해야 할 부분은 감내하고, 더 나은 국정을 수행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오른쪽)이 지난해 5월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 앞서 주영훈 경호처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오른쪽)이 지난해 5월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 앞서 주영훈 경호처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같은 보도에 청와대는 경호처 공무직 직원이 경호처장 관사에서 가사도우미 일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면서도 노영민 비서실장 지시로 민정수석실이 관련 사실을 조사,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8일 오후 조선일보 보도의 사실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청와대 출입기자 단체 SNS메신저에 올린 글에서 “경호처 공무직 직원이 경호처장 관사에서 가사도우미 일을 해왔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경호처장 가족이 밥을 해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없으며, 해당 직원이 빨래를 한 일도 없다”고 밝혔다.

한 부대변인은 “경호처장 관사 1층은 회의실 등으로 사용되는 공적 공간으로 규정에 따라 담당 직원이 청소를 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같은 내용은 직접 확인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 부대변인은 이후 추가로 올린 글에서 “비서실장 지시로 민정수석실에서 관련 사실을 조사, 확인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는 “우선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필요하면 정식 감찰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 공무직 직원 A씨의 원래 지정된 업무를 두고 한 부대변인은 “경내 및 청사 등 환경 관리로 들었다”고 답했다.

▲ 조선일보 2019년 4월8일자 오후 온라인 사이트 메인화면. 사진=조선일보 홈페이지 갈무리
▲ 조선일보 2019년 4월8일자 오후 온라인 사이트 메인화면. 사진=조선일보 홈페이지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크빌 2019-04-09 16:37:19
...나중에 사실 밝혀 지겠지 지금 댓글로 떠들어 봤자 보하니...
내로남불 이겠지...

조중동퇫출 2019-04-09 09:57:30
권력을 창출할 수도 있고 권력을 퇴출시킬 수도 있다고 자부하는 초권력의 신문인지라
이명박근혜 시절에는 자기들 입맛대로 부패정책 처리해 주니
청와대 보며 꼬리 부러져라 흔들어 대던 그 멍멍이 신문이
정권이 바뀌고 지들 맘대로 안되니
이제는 청와대 보며 으르렁 짓고 지랄발광하는 광견병 신문으로 전락~

yoosajang 2019-04-09 09:32:13
이참에 제대로 손좀 봅시다.
조선일보가 아니라 그 할아버지라고....
이런 기사를 쓴 기자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