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산불 정의용 실장 안보내줘 차장 먼저 보내”
고민정 “산불 정의용 실장 안보내줘 차장 먼저 보내”
청와대 부대변인 “중대본 통해 대응할 것은 다 대응” 나경원 “야당먼저 질의하게 줬어야” 발언에 비난 확산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이 확산돼 큰 피해를 낳은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불이 번지고 있을 무렵 국회 운영위원회가 총책임자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보내주지 않아 국가안보실 1차장을 먼저 위기관리센터로 보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전날 정 실장의 이석을 요청했으나 여야가 합의하지 못해 이석이 지연됐다. 정 실장은 홍영표 국회 운영위원장이 위원들을 설득한 끝에 4일 22시30분경이 돼서야 국회를 빠져나왔다. 이후 정 실장은 23시에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 도착해 화재상황을 지휘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5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1층에서 열린 정례 현안브리핑에서 위기관리 대응과 관련해 “정의용 실장이 없는 상황에서 김유근 1차장을 먼저 위기관리센터로 보내 대책 논의 회의 진행했다”며 “안보실장이 23시 경 도착해 상황을 체크했고, 23시15분 경 대통령이 긴급지시를 하고, 0시20분 대통령이 위기관리센터 방문해 가용자원을 모두 동원하는 등 총력대응을 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고 부대변인은 “오늘(5일)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는 08시 현재 인명피해 상황 등을 총점검했다”며 “대통령은 11시 현재 위기관리 센터를 재방문해 화상통화로 사고 상황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윤도한 수석이 들어가서 추후에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국회 운영위 때문에 대응 늦어진 상황이 있느냐’는 질의에 “위기관리센터가 이미 어제 저녁부터 대기하고 있었다. 다만 정의용 실장과 노영민 비서실장, 김유근 1차장 모두 다 국회 운영위에 가있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보니 저녁 9시44분에 화재대응 3단계가 발령돼, 그 즈음에 국회가 정의용 실장을 안보냈기 때문에 김유근 1차장을 먼저 보냈다. 정의용 실장이 왔고, 이후 비서실장이 왔다”고 답했다.

산불이 확산되는 상황 탓에 총책임자인 정 실장의 이석을 국회에 요청했는데도 국회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는데, 정 실장이 오지 않아서 구체적으로 대처를 못한 것은 있었느냐고 기자가 묻자 고 부대변인은 “꼭 그런 것은 아니다. 현장에서 소방인력이 얼마나 투입되고 진화작업이 이뤄지는 것이 지시내린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 중대본이 있다. 당장 대응해야 할 것은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고 부대변인은 “오늘 아침 문 대통령이 주민을 대피할 수 있도록 살피고 잔불이 없는지 살피라고 당부했다. 진화인력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고, 오전 11시40분 이낙연 총리 현장 도착 예정이며 김부겸 장관 피해 최소화 위해 총력 대응 중이다. 진영 행안부장관 오후 도착해 대처상황 파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의 현지 방문과 관련해 고 부대변인은 “인명피해 (등)에 대해 먼저 파악해야 하는데, 그런 상황을 점검한뒤 가야 한다”고 했다.

▲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이 지난달 7일 오후 춘추관에서 최근 인도네시아 진출 한국 기업의 임금체불 관련 대통령 지시사항을 브리핑하고 있다. ⓒ 연합뉴스
▲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이 지난달 7일 오후 춘추관에서 최근 인도네시아 진출 한국 기업의 임금체불 관련 대통령 지시사항을 브리핑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4일 밤 국회 운영위에서 홍영표 운영위원장은 “지금 고성 산불이 굉장히 심각한 것 같다. 속초 시내에서 민간인들을 대피까지 시키고 있다”면서 “정의용 실장이 위기대응 총책임자다. 양해를 구했는데도 (야당이 이석은) 안 된다고 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어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지금 대형 산불이 생겨서 민간인 대피까지 하고 있는데 대응을 해야 하는 책임자를 국회가 이석을 시킬 수 없다고 잡아놓는 게 옳은지 모르겠다”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위원장에게 유감을 표한다. 위원장이 그 자리에 앉아있는 것은 운영위원장으로서다. 여당 원내대표가 아니다. 공정하게 진행해 달라”며 “저희도 안보실장을 빨리 보내드리고 싶다. 그러면 순서를 조정했으면 된다. 여당 의원들 말고 먼저 야당의원들이 질의하게 했으면 (정 실장은) 조금이라도 빨리 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이번 산불 총력대응을 위해 5일 오전 9시부로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에 재난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재난사태 선포란 ‘국민의 생명 및 재산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서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행정안전부장관이 선포’할 수 있도록 돼 있다. 지난 2005년 4월 강원도 양양산불과 2007년 12월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 유출사고 때 재난사태가 선포됐다.

▲ 지난 4일 밤새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는 고성 속초 일대 산불. ⓒ 연합뉴스
▲ 지난 4일 밤새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는 고성 속초 일대 산불. ⓒ 연합뉴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4-05 12:41:15
결국, 자한당은 국민의 안전보다 정파적 이익이 중요했다는 거네. 자한당이 정권을 잡으면 뻔한 결말이군. 이러니, 국민은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 하고, 투표를 꼭 해야 한다. 그래야 국회의원이 국민을 무서워한다.

에이드 2019-04-05 12:16:25
요즘 민주당도 ㅈㄴ 마음에 안드는데,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 니네는 D졌다.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몰아내고 민주당 스스로 얼마나 일을 잘하는지 2년 동안 지켜본 다음에 대선후보 결정할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