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과 환담 방상훈 사장, 장자연 질문에 침묵
대통령과 환담 방상훈 사장, 장자연 질문에 침묵
[현장] 신문협회 고문 자격으로 신문의날 행사 참석… 조선일보 측 “그만하시라” “다 나온 내용”

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63회 신문의 날 행사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 측인 신문협회·신문방송편집인협회·한국기자협회 등 언론계 주요 인사들과 환담을 나눈 걸로 확인됐다.

이날 관심을 모은 건 문재인 정부와 크게 대립하는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 문 대통령의 만남이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권력형 비리 사건으로 ‘장자연 사건’을 꼽고 엄중한 수사를 지시했다.

이 사건에 조선일보 사주 일가가 연루돼 있어 ‘불편한 만남’이 성사될지 관심이 집중됐다. 

▲ 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63회 신문의 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 잔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이병규 신문협회장, 문재인 대통령, 김종구 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미디어오늘
▲ 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63회 신문의 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 잔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이병규 신문협회장, 문재인 대통령, 김종구 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미디어오늘
신문협회 고문 자격으로 본 행사 15여분 전인 오후 5시45분께 프레스센터에 도착한 방 사장은 곧장 국제회의장 옆 무궁화실로 이동했다. 무궁화실은 이날 문 대통령과 주최 측 인사들이 행사 시작 전 환담을 나눈 장소로 마련됐다.

방 사장이 무궁화실로 이동하던 중 미디어오늘 기자들이 질문을 던지려 방 사장 쪽으로 향하자 조선일보 측 사설 경호원이 몸으로 저지했다. 이 경호원은 기자 몸을 잡고 방 사장 동선 밖으로 밀쳤다. 방 사장을 프레스센터 20층부터 수행한 이는 조정훈 조선일보 총무국장이었다. 조 국장은 기자의 카메라를 막는 등 취재를 몸으로 막아섰다.

무궁화실에 들어선 방 사장은 이병규 신문협회장 등과 인사를 나눴다. 문 대통령에 앞서 윤도한 국민소통수석도 무궁화실에서 내빈들을 맞이했다. 문 대통령이 프레스센터 20층에 도착한 시간은 오후 6시1분. 문 대통령은 본 행사 입장에 앞서 무궁화실로 향했고 주최 측 관계자들과 10여 분 만남을 가졌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등 기관장들과 언론사 대표 및 취재진, 사회 각계 인사들은 검색대를 거쳐 행사장에 입장해야 했지만, 방 사장을 포함해 행사에서 VIP급으로 분류된 인사들은 대통령경호처가 마련한 통로로 따로 입장했다.

방 사장 등 행사 VIP 인사들이 오후 6시13분께 입장하고 3분여 뒤 문 대통령이 참석자들 박수를 받고 입장했다. 두 사람은 행사에서 축하 잔을 서로 나누며 인사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행사가 끝나고 ‘문재인 대통령이 방 사장 등 신문 관계자들과 따로 만남을 가졌느냐’는 기자 질문에 사실을 확인해주면서도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는 함구했다. 김종구 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한겨레 편집인)도 “신문협회에 물어보시면 될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이 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20층 무궁화실에서 주최 측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미디어오늘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이 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20층 무궁화실에서 주최 측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미디어오늘
이날 방 사장은 취재진 질문에 예민한 모습이었다. 행사가 끝난 뒤 프레스센터 측면 문 앞에서 기자가 “(2009년 장자연 사건 조사 당시) ‘황제 조사’를 받았다는 보도에 어떤 입장인가”라고 묻자 그는 대답하지 않고 사설 경호원과 함께 빠져나갔다.

조 국장 등 방 사장을 수행한 조선일보 관계자들은 “그만하시라”, “KBS 보도를 보시면 된다”, “이미 경찰 조서에 있는 내용”이라며 질문하는 기자를 저지했다.

한겨레는 지난 2일 장자연 사건 관련 2009년 경찰이 방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면서 경찰서 조사실이 아닌 조선일보 사옥에서 방문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방문 조사에 조선일보 기자 2명이 배석하는 등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보도 이후 조선일보는 ‘황제 조사’ 논란에 “사건의 진실을 파악해야 한다는 내부 주장이 있어서 기자들이 배석했다”고 KBS에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솔방울 2019-04-08 13:12:08
언론이 권력이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군요...

조사도 전직 대통령들까지 검찰청에서 받는데 신문사 대표가 자기네 신문사에서 검찰조사를 받다니...

일제시대때 일본왕 찬양하고 독립운동을 반동으로 몰아간 , 625때 김일성장군 만세의 조선일보에게
이런 엄청난 힘을 어떤 집단이 주었을까요 ?
자기들의 이익 지키기라면 나라도 민족도 깔아뭉개는 한통속... 기득권 패거리들...?

황담마진 2019-04-07 19:29:08
좃선일보 새키들 정말 뻔뻔하네요 ..사건 배후도아니고 직접적인관련자로 지목이되고있는데 ..
언론으로 일하면서 공적인 책임감도 없는 방씨새키들 정말 저런것들이 언론의 중심에 있다는게 참 더럽네요
방씨일가는 언론이라 가면을쓰고있는 패륜집단으로 보이네요

어이없다 2019-04-06 14:51:38
정말 저게 기자냐. 실실 쪼개면서 기본적인 예의도 없고. 물어보는게 예의없는건 아니잖아요? 중요행사에 나타나서 사전 예약도 없이 저렇게 들이밀면서 큰소리로 지껄이는게 예의있는거냐. 망신 한번 줘볼려는 못된 생각인거지. 저건 그냥 못배우고 가정교육을 제대로 못받은, 자존감 없는 자의 태도다. 부모한테서의 교육은 그래서 중요한거다. 그리고 어디 어느 보도에 방상훈이가 장자연과 관련됐다고 나오냐? 너가 그렇게 생각하고 싶은거가 실수로 말 나온거지. 방용훈, 방정오도 아니고. 어디서 잔머리써서 엮어내려고 말이야. 젊은놈의 자식이 사회지도층 어른한테 실실쪼개며 깐죽대면서 말하고. 이 영상 잘 보관해라. 나중에 너 자식이 보면 부끄러을거다. 기자가 냉정한 판단력과 품격이 있어야 말이지. 못난 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