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소령이 외제차 몰고 청와대 돌진한 이유
육군 소령이 외제차 몰고 청와대 돌진한 이유
전역 앞둔 장교, 음주도 안한 상태서 사고… 군헌병대 조사 “정신질환? 비관? 인사불만? 말 못해”

현직 육군 소령이 자기 차를 몰고 청와대 앞으로 돌진하려다 경찰에 검거됐다. 이 장교는 사고 당시 음주상태도 아니었는데도 검문에 불응하며 추적하던 경찰을 따돌리고 청와대로 돌진하려 했다.

종로경찰서는 김아무개 육군 소령이 3일 밤 10시40분께 자신의 BMW 차를 몰고 서울 종로구 청와대 동문 앞을 돌진하려다 차단기에 부딪혀 검거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로 들어가는 길에는 경찰이 차단기를 작동시켜 진입을 통제했다. 김 소령은 차단기에 부딪힌 뒤에도 재차 다른 곳으로 돌진하려다 다시 차단기에 부딪히는 소동을 일으켰다.

경찰은 애초 김 소령이 삼청동 총리공관에서부터 검문에 불응하고 청와대 쪽으로 돌진하자 추적했고, 김 소령 차가 차단기에 걸리자 뒤쫓던 경찰차도 같이 부딪혀 안에 탄 경찰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김 소령은 음주상태도 아니었다. 종로경찰서 강력계장은 4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현직 군인 신분이기에 우리가 김 소령을 직접 조사하지는 않았지만 현장에서 측정 결과 음주는 안했다”고 밝혔다.

종로서는 김 소령 신분을 확인한 뒤 곧바로 육군 헌병대로 사건을 넘겼다고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김 소령은 전직교육중이었다. 육군 공보과 장교는 “전직교육중이던 소령이 어제 22시30분께(경찰은 22시40분으로 설명) 청와대로 진입하려다 검거된 사건을 군 수사기관(헌병대)이 인계해 조사중”이라며 “전직교육이란 전역 전 전직지원센터에서 교육 받는 걸 말한다”고 설명했다.

육군은 이밖에 확인해드릴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기자는 조직적 인사불만인지, 처지 비관인지, 횡설수설했다는데 어떤지 등을 물었으나 이 장교는 “수사중이라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릴 게 없다. 조사가 완료되는데 시일이 필요하다. 조사 되는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 청와대 본관 전경. 사진=조현호 기자
▲ 청와대 본관 전경. 사진=조현호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emo2k 2019-04-04 20:02:35
퇴임을 앞둔 군인이 국가 원수를 만나서 뭘 어쩌자고 그런 짓을 했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 사건입니다.
철저히 조사해서 엄벌에 처해 주시길 바랍니다. 그는 아직 군인의 신분입니다.

우리네 기자님들 2019-04-04 17:27:27
굳이 외제차..라고 표현을 해야하는 우리네 기자님들~! 글로벌시대에 차도 주고받고 팔고 사고 하는 세상에 꼭 그렇게 써야하나? 언제나 고쳐질까? 그냥 찰르 몰고 돌진했는데./.비엠베 라고 하면 될걸..

평화 2019-04-04 15:48:20
만만한 게 청와대인가? 보수정권이었으면, 무기징역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