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진보 성지서 초박빙 이유는 정권의 독선”
황교안 “진보 성지서 초박빙 이유는 정권의 독선”
보궐 선거 성적표 받아든 한국당 ‘정권 심판’ 강조

자유한국당은 지난 3일 보궐 선거가 ‘정권 심판’이었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5곳에서 벌어진 이번 선거에서 집권여당이 단 한 사람의 당선자도 내지 못한 것이 이 정권의 현주소를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는 “진보의 성지라고 하는 창원성산에서 사상 유례없는 여야 단일화까지 하고도 초박빙의 결과가 나온 이유가 결국 무엇인가. 이 정권의 독선과 오만을 방관하지 않겠다는 것 아니겠나. 잘못된 정책을 당장 수정하라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말했다.

▲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조경태 최고위원은 “어제 선거는 한국당이 이긴 것과 다름없다”며 “겸손한 자세로 차분히 준비한다면 대안정당, 수권정당으로서 모습을 갖춰나가 내년 총선에서 훨씬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경남 창원 성산과 통영‧고성에서 실시된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여영국 정의당 후보와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가 당선됐다.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창원 성산의 경우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단일 후보인 여영국 후보가 504표 차로 가까스로 이기면서 한국당에서는 졌지만 의미 있는 득표를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날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 탄력근로제 확대, 최저임금제 개편 등 정부 비판이 이어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4-04 20:54:16
황 대표가 맞는 얘기했네!!! 창원시 성산구는 노회찬 권영길 등이 당선된 곳이네.. 보수정당에게는 난공불락인 지역에서 정의당과 여당이 단일화했음에도 불구하고 5백표 차이면 민심이 문재인정권에 경고를 보낸 것으로 봐야지!!! 여권도 겸허히 선거결과를 받아들이며 국정전반을 재점검한다고 논평하던데.. 신문과 뉴스보니 역대 정권 중반에 있었던 선거들이 대체로 중간평가 성격이 짙었다고 했어!!! 야당도 너무 으쓱대지 말고~~ 한국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여당이 요즘 너무 말도 많고 탈도 많아서야~~

필패론 2019-04-04 17:19:40
갖다붙이기는....정말교활하다~..ㅋㅋㅋ
정권심판논하기전에 제발진정성있게좀해라...선거때만...쌈질할때만 이용하는 국민말고~....
진정으로 섬기는 국민...그런거한번제대로해봐라~...이용만하려하지말고...당신좋으라고국민들이경고?한거아니니까~

평화 2019-04-04 15:40:07
황교안 대표님, 경남 FC에 사과하세요. 2000만원 징계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