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원 봉투 주머니 넣으며 정점식 후보 도와달라’
‘50만원 봉투 주머니 넣으며 정점식 후보 도와달라’
통영 선관위 정점식 한국당 후보 측근 신문기자에 금품전달 제보조사중…대화 녹취돼 고발까지 이어질지 주목

통영시 선거관리위원회가 4·3 통영·고성 재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1일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 측근이 기자에게 금품을 전달했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 중이다. 조사결과 고발로까지 이어지면 금품 제공 논란으로 선거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통영시 선관위와 지역 정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자신을 정점식 한국당 후보와 특수관계라고 밝힌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사무실에서 지역 신문 B기자를 만났다.

A씨는 정점식 후보 캠프의 공식 직함은 없지만 지역 검찰지청 쪽 인맥으로 정 후보와 관련된 인사로 알려졌다. A씨가 B기자에게 자신을 소개할 때도 정 후보와 특수관계임을 강조했다고 한다.

A씨는 B기자가 전날인 3월22일 작성한 기사를 언급하며 ‘왜 상대방 후보한테 우호적이고 정점식 후보에 부정적인 기사를 쓰느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B기자가 쓴 기사는 선거에 나온 후보의 장단점을 정리한 내용이다. 이에 B기자는 지역민들에게 검증 과정으로 필요한 내용이라고 반박했지만 A씨는 정 후보에게 우호적인 취지의 기사를 작성해달라는 취지의 얘기를 한 뒤 반강제적으로 주머니에 봉투를 집어넣었다. 봉투 안에는 50만원이 들어있었다.

B기자는 선거에 미칠 후폭풍을 고민하다 지난 1일 선관위에 신고했다. B기자는 “정당한 방법으로 선거에 이기는 대신 구시대적인 방식으로 언론을 압박하고 여론을 호도하려는 것은 지역민주주의 발전을 가로막는 행위라고 생각해, 고민을 거듭한 끝에 고발”했다고 한다. 선관위에 따르면 청탁 자리에서 오고 간 대화 내용이 녹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영시 선관위는 “1일 제보신고 형태로 관련 내용이 접수됐고 현재 조사 중”이라며 “보통 조사대상을 고려해서 조사에 돌입하고 고발하는데 선거가 이틀 밖에 남지 않아서 최대한 빨리 결론 내겠다”고 말했다.

선관위 조사결과에 따라 고발까지 이어질 경우 지역 정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지역은 이군현 전 의원이 무투표 당선되고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에 재보궐 선거를 치르는데 다시 금권선거 논란으로 번질 수 있다.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보좌진 월급을 빼돌려 불법 정치자금으로 사용하고 후원금을 불법 수수한 혐의로 이군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징역을 선고했다. 의원직이 상실되면서 통영 고성 지역은 이번 재보궐 선거 대상이 됐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해당 기자에게 금전을 건네며 ‘정점식 후보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불법적 청탁은 언론의 공정성을 훼손하고 지역 여론을 조작하여 선거만 이기면 된다는 구태정치로 준엄한 조치가 내려져야 한다”면서 정점식 후보에 입장을 요구했다.

정점식 후보 측은 금권 선거 의혹에 “측근이라는 사람이 누군지도 모른다. 이에 대해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떠그랄 2019-04-02 01:42:48
박근혜 사면하고 군주로 다시 옹립하자. 이 나라 국민에게 무슨 민주주의냐. 개돼지들에게 민주주의란게 합당하냐. 박정희, 전두환이나 이명박, 박근혜, 김영삼같은 것들의 통치하에 천년 만년 시달려 봐야 마땅한 것들. 나라다운 나라 만들어 놓으니까 배가 불러서 지랄들 하는데 아,옛날이여 하고 있으니 기가 막히는구만.

Sam Park 2019-04-02 01:34:44
이 나라 국민은 아직 대통령다운 대통령, 나라다운 나라를 갖기엔 시기상조

깨끗한환경 2019-04-01 21:20:32
나쁜새깨들 지금이 어느 땐데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고 금권정치를 할려고 돈으로 여론을 호도하고 지역주민들을 바보 만드는 추잡한 정치를 자행하는 자는 여야를 막론하고 철저히 조사해서 최고형으로 다스려야 한다.선관위는 조사결과를 빨리 내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