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호 코드희생양에 과학계 “지명철회 당연”
조동호 코드희생양에 과학계 “지명철회 당연”
조선일보 ‘희생양’ 보도…공공연구노조 위원장 “연구자로서 심각한 거짓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를 두고 “정권 코드에 맞는 사람을 위해 희생양이 됐다”는 학계 목소리를 보도한 조선일보에 말도 안된다는 과학계의 반박이 나왔다.

다른 후보자들이 되도 조 후보자는 최소한의 도덕적 기준조차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처음부터 걸렀어야 할 사람이었다는 지적이다.

조선일보는 4면 기사 ‘문코드 인사에…과학계 쑥대밭’에서 “문재인 정부의 ‘코드 인사’로 인해 과학기술계가 멍들고, 관련 정책들도 표류 위기에 처하고 있다”며 “이날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로 당장 과기부가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5세대(5G) 통신기술 상용화 등 현안을 진행하는 데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썼다. 이 신문은 “퇴임을 앞둔 현 유영민 장관이 새로운 정책을 힘 있게 추진하기엔 무리가 있지 않겠느냐는 지적”이라고 했다.

특히 조선일보는 한 국립대 교수가 “조 후보자가 논란이 될 만한 행동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정권 ‘코드’에 맞는 사람을 위해 희생양이 된 측면도 있다”며 “5G 상용화가 코앞인데 과기부 수장이 없어 큰일”이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3면 기사 ‘“만만한 두 사람 제물로 朴·金 구하기… 소악 처단하는 척하며 거악 보호하나”’에서 야당이 “조동호·최정호 후보자 낙마는 두 사람을 지키기 위한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고 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조동호·최정호 후보자 선에서 끝내려 한다면 코드에서 한 발짝 떨어져 있는 사람부터 내쳐 제물로 삼는다는 비난만 자초할 뿐”이라고 주장했고,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소악(小惡)을 처단하는 척하며 거악(巨惡)을 보호하려는 듯하다”고 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국민은 ‘백’ 없는 이를 가장 먼저 잘랐다고 판단한다.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흠결은 박·김 후보자”라고 비난했다.

중앙일보도 2면 머리기사 ‘야당 “인싸 박영선·김연철 지키려 아싸 2명 꼬리 자른 것”’에서 이종철 대변인이 “불량품은 반품됐지만 가장 큰 흠결이 큰 김연철 박영선 후보를 살리고자 한다면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한 목소리를 실었다.

▲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후보자가 지난달 28일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그는 31일 지명철회됐다. 사진=연합뉴스
▲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후보자가 지난달 28일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그는 31일 지명철회됐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조동호 후보자의 희생양 주장은 터무니없다는 반박이 나온다. 

정부 출연 과학기술연구소 노동조합으로 구성된 공공연구노동조합은 이미 부실학회 참석사실 이전부터 조 후보자의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공공연구노조는 지난달 28일 성명에서 “공직자로서 윤리의식은 물론이거니와 교수로서, 연구자로서도 결격사유 투성이다. 재산증식, 부인동반 국외 출장, 해외송금, 연구비 가로채기, 과도한 연구수탁 등등 거의 범죄 수준의 행위들이 차고 넘친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이에 대한 정확한 해명, 솔직한 사과, 시정조치에 대한 의지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이성우 공공연구노조 위원장은 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조 후보자 청문회를 보니 우선 두가지 문제가 있었다. 지명된 후 충분한 시간이 있었는데도 과학계 주요현안을 전혀 몰랐고, 과학계 종사자가 예민하게 보는 연구수당 분배에 본인이 많은 연구과제를 받고서도 본인 위주로 연구수당을 배분해왔다. 더구나 부인을 동반한 잦은 외유성 출장과 아들의 ‘호화 유학’ 의혹은 큰 문제다. 이것만으로도 도덕적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성우 위원장은 “인도의 부실학회 오믹스에 간 것도 자기 전공도 아닌 분야 학회에 간 것도 이해가 가지 않지만, 이미 지난해 크게 문제가 됐던 오믹스와 와셋 부실학회 참석을 자진해서 얘기하지 않은 심각한 거짓말”이라며 “이를 희생양이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7명 가운데 다른 6명이 모두 문제가 없어도 조 후보자는 당연히 걸러졌어야 한다. 단순한 코드 문제가 아닌 인사실패다. 최소한의 도덕적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야당에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부적격 후보라고 주장하나, 과도한 흠집내기식 정치 공세이며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4-01 19:15:14
'오믹스와 와셋 부실학회 참석을 자진해서 얘기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거짓말' << 동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