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버닝썬·장자연 청원답변 “철저수사·증인보호”
靑, 버닝썬·장자연 청원답변 “철저수사·증인보호”
청와대 바로 답변 “윤지오씨에 스마트워치 지급, 임시숙소 마련… 수사 상황 청원AS로 계속 국민께 보고”

청와대가 버닝썬 클럽 사건과 경찰의 유착의혹을 수사해달라는 청원과 고 장자연씨 사건 재수사 및 증인 신변보호 등 최근 올라온 국민청원 4건에 답변했다. 장자연 국민청원은 청원기한이 많이 남았는데도 이미 20만명을 훌쩍 넘겨 이번에 함께 답변했다.

청와대는 18일 오후 청와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버닝썬 클럽’ 관련 경찰 유착 수사 청원은 각각 약 31만명과 약 20만명이 참여해 총 약 52만여명이 동참해줬고, 故 장자연 사건 재수사 청원은 약 64만명, 故 장자연씨 사건 증인 신변보호 청원에는 약 35만명이 함께해줬다고 설명했다.

버닝썬과 관련해 지난 1월29일 청원인은 청원글에서 “버닝썬 사태의 핵심이 클럽&유흥업소 운영 관리인들의 의도적 약물 사용이 의심되는 납치 및 폭행, 경찰 뇌물수수와 유착비리. 경찰의 경찰 엄무 수행 중 비리”라며 “대부분의 클럽과 유흥업소는 약물을 술에 타서 먹인 뒤 여성 대상 성범죄를 저지르는 사건이 빈번하게 일어나는데, 이는 클럽 직원들에게 일상적인 일이라 다들 묵인하고 클럽에서는 경찰한테 거액의 뒷돈을 쥐여주어 수사를 하지 않는 유착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고 한다”고 고발했다. 이 글에는 20만7000여명이 청원에 동참했다.

같은날 버닝썬에서 폭행당한 김모씨도 청원을 올렸다. 그는 “대한민국 28살 청년 김**입니다. 제가 겪은 일에 대한 진실성 있는 제보입니다. 정의와 진실이 무엇인지 보여주시고 도와주셨으면 합니다”라며 상세한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이 청원에는 31만명이 동참했다.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 더 있었다. 장자연 사건 재수사가 필요하다, 장자연 사건 증인의 신변보호를 해달라는 두 가지 청원은 일주일도 안돼 각각 20만을 넘겼다. 장자연사건 재수사 청원은 무려 64만명을 넘겼다.

장자연씨 사건 증인 윤지오씨의 신변보호 청원과 관련, 청원인은 사회적 불이익이나 신변에 위험이 없도록 해달라고 지난 8일 청원했고, 당사자가 직접 불안을 호소하면서 많은 국민이 지지에 나서면서 청원 동의 20만명을 돌파했다. 

청와대는 경찰이 여성가족부와 협의, 지난 14일 신변보호를 진행하기로 증인 윤씨 측과 협의했다며 경찰은 이날 곧바로 스마트워치 지급을 비롯해 맞춤형 신변보호에 착수했고, 임시숙소도 제공됐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이 증인은 18일 본인의 SNS에 “드디어 희망을 갖게 됐다”며 “진실 규명에 대해 언급해주신 대통령님께 깊은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오늘 대통령의 긴급지시는 이 사안을 우리 정부가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합니다. 제대로 수사하고, 남은 의혹이 낱낱이 규명되어야 한다”며 “국민청원을 통해, 국민들이 모아주신 관심은, 이 사회가 희망을 갖도록 하는데 늘 힘이 된다. 이 사건들 수사 진행 상황은 청원AS로도 계속 보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씨가 지난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씨가 지난15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장자연·버닝썬 관련 수사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직접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라이브 영상 갈무리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장자연·버닝썬 관련 수사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직접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라이브 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3-19 14:21:40
윤지오씨가 당하고 있는 정신적 피해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 2차 가해와 피해가 없게 조심해서 이 사건을 다뤘으면 한다. 한방에 모든 것을 해결하려고 하지 말고, 정신적 치유와 불안을 낮게 하고 그다음에 차분하게 수사를 해줬으면 좋겠다.

직필 2019-03-19 08:52:21
극우보수들과 조중동과 제1야당은 왜 망언을 일삼고 과거로 돌아가기 위해 몸부림치는가? 답은 하나다. 지금까지 이런 대통령을 만나지 못했으니까. 그 어떤 모략과 중상, 왜곡과 가짜뉴스로도 깨뜨릴 수 없는 대통령의 강인함을 자기들이 잘 아니까. 그들이 할 수 있는 방법은 그냥 우기고 아무말 대잔치하고 소리치는 것밖에 없다.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고 타협하는 민주주의는 할 줄 모르니까. 그러므로 국민들 편에서 평화와 정의와 번영의 미래를 향한 문대통령의 거침없는 행보는 계속되어야 한다. 국민들의 청원에 이처럼 명확하고 진실하게 답하는 대통령을 언제 본 적이 있었는가? 검경의 분발을 촉구한다. 지금의 국민은 명박그네 시절의 국민이 아님을 명심하라!

친일적페 참수!! 2019-03-18 23:10:35
아직도 , 국민들이 개"돼지로 보이냐 ??? 친일파 앞잡이 와 후손들"독재자 와 부역자 죽이지 못하는 무능한 정부를 믿을 사람이 과연 ??? 얼마나 될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