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문대통령 벤츠사진, 취지 안맞다고 문제제기”
외교부 “문대통령 벤츠사진, 취지 안맞다고 문제제기”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보고서… 정부 “오해소지 있으니 재논의하라고 지적했으나 수용 안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가 발표한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사치품으로 기재된 북한의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와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탑승한 장면이 실렸다.

우리 정부는 이런 보고서 초안이 나오자 문 대통령 탑승사진은 보고서 취지나 의미와 맞지 않다며 게재여부를 재협의해야 한다고 문제제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2019년 3월5일자로 나온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 보고서 47쪽엔 벤츠차 사진 3장이 실렸다. 세 번째 사진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카퍼레이드하는 모습이다. 로이터가 찍은 사진이다.

이 내용은 조선일보가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우리 정부가 문 대통령 사진을 빼려고 총력외교전을 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고 썼다. 조선일보는 14일자 3면 ‘정부, 文대통령 탄 벤츠 사진은 빼달라 했지만… 안보리는 거부’란 제목의 머리기사에서 이렇게 전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14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보고서 초안이 나온 직후 이를 알고 문 대통령이 함께 촬영된 사진이 보고서 취지와 맞지 않고, 불필요한 오해를 줄 수 있다고 지적하고 해당 패널 내부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문제제기했다. 다시 논의했지만 그대로 실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패널에 지적은 했으나 패널은 독립적이기 때문에 이래라저래라 할 수 없다”면서도 “우리가 한 것은 정당한 문제제기”라고 설명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제재위 패널이 문 대통령이 탑승한 벤츠 차량의 정보를 식별하기 위해 ‘대한민국 청와대 경호처(the Presidential Security Service of the Republic of Korea)’에 문의했다는 내용도 보고서에 담았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경호처에 확인결과 그런 질의를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다만 외교부 관계자는 “제재위 패널이 지난해 11월 우리 정부에 평양 의전차량의 식별 번호, 재원 등을 갖고 있느냐는 문의가 와 ‘우리는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했다”고 답했다.

▲ 지난 5일자로 발행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 보고서 47쪽에 실린 사진.
▲ 지난 5일자로 발행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 보고서 47쪽에 실린 사진.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평양 공동취재단(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평양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담덕 2019-03-14 14:30:40
우리가 평화롭게 통일되길 원하지 않는이가 너무 많다.

평화 2019-03-14 14:02:13
취지에 맞지 않고, 정당한 문제 제기다. 그러나 대북제재위원회가 간과한 것은 남북 정상이 얼마나 평화로운가. 우리 스스로 종전을 했는데, 외부세력이 한반도 평화를 바라지 않는다는 게 딱 보이는 사진이다. 일본 아베가 보면 좋아하겠네.

rlatnals 2019-03-15 22:20:08
사랑합니다...문재인대통령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