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갱이라 부를 수 없어서 슬픈 동아일보
빨갱이라 부를 수 없어서 슬픈 동아일보
대통령 ‘빨갱이’ 발언 문제 삼는 조중동… 동아 “친북 언행하니 빨갱이” 한겨레 “조선·동아, 친일 사과없나”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식에서 친일 잔재로 ‘빨갱이 낙인’을 꼽고 청산을 선언하자 보수언론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유독 조선·중앙·동아일보가 사설과 칼럼에서 문 대통령 발언을 문제 삼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3·1절 100주년 기념사에서 “일제는 독립군을 ‘비적’으로, 독립운동가를 ‘사상범’으로 몰아 탄압했다”며 “여기서 ‘빨갱이’라는 말도 생겨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도 우리사회에서 정치적 경쟁 세력을 비방하고 공격하는 도구로 빨갱이란 말이 사용되고 있고 변형된 ‘색깔론’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하루빨리 청산해야 할 대표적 친일 잔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 발언 이후 조선일보는 2일자 사설에서 “3·1운동 100주년이란 뜻깊은 날에 무슨 난데없이 ‘빨갱이’론인가”라며 “나라와 국민은 21세기에서 글로벌 경쟁 중인데 대통령은 80~90년 전 친일·빨갱이 타령”이라고 비판했다.

▲ 동아일보 4일자 김순덕 칼럼.
▲ 동아일보 4일자 김순덕 칼럼.
중앙일보도 이날 사설에서 “일제 잔재를 청산하자는 주장에 반대할 사람은 없다”며 “하지만 빨갱이란 용어 자체가 설사 일제의 독립운동가 탄압 과정에서 생겨났다 해도 굳이 기념사에서, 그것도 100주년까지 겹쳐 의미가 더욱 각별한 3·1절 행사장에서 대통령이 힘줘 강조할 일이었는지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중앙일보는 “현 정부는 ‘부역자’ ‘적폐청산’ 운운하며 적과 아군으로 편을 갈라 갈등과 대결을 부추겨 왔다”며 “그 결과 두 전직 대통령과 함께 사상 처음으로 전직 대법원장까지 구속돼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앞장서 한 줌도 안 되는 일부 극우 세력을 큰 목소리로 나무라고 자극하는 건 또 다른 갈등이고 분열”이라고 주장했다.

보다 노골적으로 문 대통령에게 반감을 드러낸 이는 김순덕 동아일보 대기자다. 김 기자는 4일 ‘김순덕 칼럼’에서 “표현의 자유까지 갈 것도 없다. 빨갱이를 빨갱이라 부를 수 없는 나라는 북한과 다름없는 전체주의 국가다. 좌빨도 아니고, 주사파도 아니고, 빨갱이라는 자유당 때 단어가 다시 들리는 데는 현 정부의 책임이 크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외국 언론에서 북한 대변인이라고 할 만큼 친북적인 언행과 정책을 보이니 시대착오 같은 빨갱이 소리가 나오는 것”이라며 ‘빨갱이 낙인’ 책임을 정부에 돌린 뒤 “통합을 말해도 믿기 힘들 판에 대통령은 갈등 조장 언어를 발설했다. 2020년 총선을 내전(內戰)처럼 치르겠다는 의도가 아닌지 걱정스럽다. ‘민주당 50년 집권론’이 핵을 쥔 35세의 김정은과 더불어 자유 없는 평화로 가겠다는 것인지 눈을 부릅뜰 일”이라고 덧붙였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김순덕 칼럼은 비판 받고 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 시사평론가 이강윤씨는 페이스북에 김순덕 칼럼을 공유한 뒤 “자신의 지난 100년에 스스로 침 뱉는 동아일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진의를 뻔히 알면서도 이런 글을 쓰다니 너무 저열하다”며 “3·1만세운동에 힘입어 창간한 동아일보가 자신의 지난 100년을 이렇게 스스로 욕보일 수 있는가”라고 개탄했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는 2020년 창간 100주년을 맞는다.

한겨레 2일자 사설도 눈에 띈다. 조선·동아일보 사주의 친일 전력을 다시 거론했다. 한겨레는 사설에서 “조선일보의 선대 사주 방응모와 동아일보 김성수는 정부가 공인한 친일반민족행위자”라며 “대통령 직속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가 2009년 11월까지 4년여 조사 끝에 확정한 1006명에 포함됐고 후손들이 소송까지 걸었으나 대법원은 이들을 친일행위자로 확정 판결했다”고 설명했다.

한겨레는 “그럼에도 두 언론사는 1985년 서로의 친일 행적을 둘러싸고 이전투구의 논쟁을 벌였을 뿐 한 번도 국민과 독자 앞에 진지하게 사죄한 적이 없다”며 “오히려 계기마다 한때의 ‘항일’만 부각하고 홍보할 뿐 ‘친일’의 부끄러운 역사는 여전히 감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19-03-06 05:41:13
김순덕이라는 자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무슨 일을 했길래 이리도 열을 내며 정부를 비판하나, 아베의 끊이지 않는 망언에 쓴 소리 한번 하기를 했나, 자한당을 지지하다 돌아가신 태극기부대 어르신들을 자한당이 무시하고 버릴 때 이들을 위한 추모글을 올리기를 했나. 그저 남들 다 아는 이슈에 올라 타고 조명 한 번 받아보자는 식의 글에는 스스로 아는지 모르겠지만 많은 어패와 독선이 묻어 있다. 이걸 지면에 올리는 동아일보도 한참 멀었다. 이런 글은 아베한테 총이라도 한방 맞고 피 흘려 본 사람들이나 쓰는 것이다. 사시사철 책상에 앉아 인터넷 기사만 검색하다 이것저것 섞어서 쓴 것으로 무슨 비판을 한다고 깝죽대는지... 이 나라가 언론의 자유를 지나치게 인정하니 기자 같지도 않은 것들도 다 깝죽댄다.

오석주 2019-03-06 05:29:37
조중동을 보면 이 언론들이 대체 어느 나라 언론인지 헷갈릴 때가 많다.
친일잔재청산시 칼이 무서워 펜대를 굴리지도 못한 비굴한 자들이 언론의 자유를 줬더니
사사건건 정부를 비판하고, 친일을 옹호하는데만 팬대를 굴리고 있다.
이들의 아베의 망언에 한 마디 비판하는 목소리를 낸 적이 있었던가.
이런 친일 깡패언론들도 정부에 대고 광고달라고 한다.
국익이나 사회개선에 아무 도움이 안되는 것들로
데스크, 기자랍시고 돌아다니면서 정치깡패 행세를 한다.

12345 2019-03-05 11:01:25
자신들이 매국노 언론이라는것을 모르는 매국노 언론이라는것을 모르는 매국노 언론이 한신하기 짝이없네!
여기서 매국노란?=나라를 팔아먹은 자들이란뜻입니다.
3.1독립만세때 붉은리본을매고 독릴만세를 외친분들을 빨갱이라고 했답니다.
이런 ㅊ ㅈ ㅇ ㄴ 들 화가 나서 미치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