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회장, CBS 비판 보도에 “범죄·가짜뉴스” 규정
한기총 회장, CBS 비판 보도에 “범죄·가짜뉴스” 규정
대표회장 선거 당시 의혹‧이단 지지 비판한 보도에 ‘공개 경고’…CBS “언론관 왜곡, 취재 위축 우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이 자신을 비판 보도한 언론을 두고 ‘범죄이자 가짜뉴스’라며 공개 비난해 논란이 인다.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은 지난달 25일 열린 한기총 임원회의에서 CBS를 비롯한 교계 언론의 보도가 범죄 행위라며 비판했다. CBS 등이 전광훈 대표회장의 후보 등록 당시 의혹과 보수단체 시위에 나가 ‘이단’으로 제명된 목사를 연사로 내세운 사실을 보도하자, 이를 공식 석상에서 ‘공개 경고’했다.

전 대표회장은 이 자리에서 “특별히 여기 CBS (기자) 있는데, CBS 내가 경고한다. 나에 대한 가짜뉴스를 형용사적 문구를 넣어 하지 말라”고 했다. CBS는 올초 전 대표회장이 한기총 대표회장 후보로 등록하며 자기 명의의 예장대신총회장 추천서를 제출했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전 대표회장은 이를 ‘가짜뉴스’라고 규정한 것이다.

▲ 지난달 26일 CBS(크리스천노컷뉴스) 유튜브 갈무리
▲ 지난달 26일 CBS(크리스천노컷뉴스) 유튜브 갈무리

변승우 목사를 두고는 “아니 CBS가 이단으로 의심한다고 이단이냐”라며 재차 옹호했다. 지난 2009년 예장통합총회 등 주요 교단은 변 목사를 놓고 이단으로 규정하고 참여금지를 결의한 바 있다. 이들은 변 목사가 “직통계시를 주장하는 열광주의 계보”와 “교단의 신학과는 판이하게 다른 계시관과 성경관”을 지적했다.

전 대표회장은 지난해 8월 극우단체 기도회 및 시위에 연사로 나온 변 목사를 “스타 목사”라고 부르며 지지했다. 변 목사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는 공산주의자다. 끌어내야 한다” 등 극단적 발언을 했고, CBS 등 교계언론은 이를 보도했다.

CBS는 다음날인 26일 전 대표회장의 발언을 보도하며 “한기총 대표회장의 왜곡된 언론관이 한국교회 감시역할을 하는 교계언론의 취재활동을 위축시킬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기총은 기독교 보수주의에 바탕을 둔 개신교 연합회로, 1989년 출범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YIJ 2019-03-09 00:16:25
이미 한기총에서 이단이 아니라는 것을 (8개월동안) 조사하고 성경에 흠잡을 곳이 없는 설교 말씀이라고 했는데 이단사냥꾼들의 협박에 진실을 왜곡하는 행태는 정말 하나님께 심판받을 일입니다. 하나님이 살아 계심을 기억하십시오. 진리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한기총 싫다 2019-03-08 20:57:58
나도 교회 다니고 감리교이지만 한기총 정말 싫다 2011년인가 한기총 내부에서 분열생겨서 한기총 한교총으로 분리되지 않았나 지들이 정통이고 깨끗하다면 왜 분열이 생길까 그리고 자기들이 정말 정통이라면 왜이렇게 추문이 끊이지 않을까

3월봄 2019-03-07 17:10:52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님이 2019년 올해 3월에 [윤리위원회·실사위원회·이대위] 3군데에 부탁하셔서 변승우 목사님 이단성에 대해 철저히 검증해 달라고 요청하셨고 이대위는 3일 후 이단 해제 결정을 내렸습니다.

한기총 이대위원 정동섭 총재(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는 " 종합적으로 판단할 때 변 목사에게 이단성이 있다고 보기 어려웠다. 변 목사의 구원론과 은사론은 문제가 없으며, 신사도 운동을 비판하는 책을 세 권이나 썼다.“ 등의 답변으로 이단성 없음을 확실히 하였습니다.

이단연구가 정동섭 교수님의 판단처럼, 변승우 목사님은 "본질적으로" 복음주의 신학의 범주에 속한 분이고, 그중에서도 성경해석이 뛰어나신 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