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대통령에 “적극 중재해달라”
트럼프, 문대통령에 “적극 중재해달라”
한미정상 통화 “가까운 시일내 만나자…무산 아쉽지만 타결 의지 분명히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를 통해 적극 중재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에 만나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28일 저녁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50분부터 25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주요 결과와 평가를 공유하고 후속 대책과 한미 공조방안 마련을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싱가포르 회담에 이어 또다시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해 장시간에 걸쳐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진 것을 평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상 차원에서 서로의 입장을 직접 확인하고 구체 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회담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과 가장 먼저 공유하고 의견을 구하고 싶었다며 회담 내용을 상세히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냉전적 갈등과 대립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 역사적 과업 달성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 의지와 결단을 기대한다면서 우리도 한미 공조아래 필요한 역할과 지원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향후 북한과 대화를 통해 타결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알려주는 등 적극 중재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실천적으로 이행해 나가도록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안에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계속 해 나가자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동의하고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했다고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트럼프 미 대통령과 북미정상회담 결렬 소식과 관련해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트럼프 미 대통령과 북미정상회담 결렬 소식과 관련해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2019-03-01 11:34:47
엿먹이고 어루고 있는것이라는 걸 알고는 있는건지....

rlatnals 2019-02-28 23:19:03
문재인대통령님 사랑합니다...

평화 2019-02-28 22:36:54
이게 바로 민주주의다. 만나서 타협하고, 만나서 중재하고, 때론 결렬도 되지만. 결국, 서로 조금씩 양보해서 결론을 만들어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