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8% “네이버 다음 뉴스선정 기준 공개해야”
71.8% “네이버 다음 뉴스선정 기준 공개해야”
소비자연맹 조사, 관심 연령 따른 뉴스 차별화 선호… 연령대 낮을수록 포털 뉴스검색 만족도 떨어져

한국소비자연맹이 27일 오후 발표한 포털 설문조사 결과 이용자 71.8%는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이 뉴스를 선정하는 기준을 공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선정 기준 공개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4.7%로 나타났으며 ‘모르겠다’는 응답은 23.5%였다.

네이버와 다음 모두 사람 편집자가 아닌 인공지능 알고리즘에 의한 뉴스 배열을 확대하는 가운데 이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견해가 많았다.

개인의 이용내역 분석을 통한 뉴스 제공 필요성을 묻자 48%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32.8%,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9.2%다. 음악과 동영상을 대상으로도 같은 질문을 했는데 50.6%가 필요하다고 응답하는 등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 한국소비자연맹 포털 이용자 설문 결과. 개인 이용내역 분석을 통한 뉴스/콘텐츠 제공 필요성.
▲ 한국소비자연맹 포털 이용자 설문 결과. 개인 이용내역 분석을 통한 뉴스/콘텐츠 제공 필요성.

포털 첫 화면의 바람직한 뉴스 선정, 배열 방식을 묻자 43.1%는 ‘포털 기준에 따라 모든 이용자에게 동일한 콘텐츠 제공’이라고 답했다. 31.6%는 ‘이용자 개인 관심에 따라 차별화된 뉴스 제공’, 20.3%는 ‘연령, 성별에 따라 차별화된 뉴스 제공’이라고 답했다. 차별화된 맞춤형 뉴스 제공이 51.9%로 우세했다.

개인 맞춤형 뉴스 제공이 다양한 뉴스를 접할 기회를 막고 개개인의 정치적 성향을 치우치게 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이용자들은 맞춤형 뉴스를 비교적 선호한 것이다.

이용자들은 포털 내에서 기사를 보는 인링크와 언론사 홈페이지에 직접 접속하는 아웃링크 가운데 인링크를 선호했다. 이번 조사에서 인링크 기사와 아웃링크 기사를 구분할 수 있는 이용자는 62.4%였는데 이들 중 인링크 선호 응답은 66.5%인 반면 아웃링크를 선호한다는 응답은 3.5%에 불과했다.

포털 뉴스 검색이 만족스럽다는 응답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낮았다. 60대(47.5%), 50대(51.2%)의 절반 가량이 만족한다고 응답한 반면 30대(35.8%), 20대(34%)는 3분의 1 가량만 만족한다고 밝혔다.

▲ 한국소비자연맹 포털 이용 설문조사 결과. 연령별 포털 뉴스 서비스 만족도.
▲ 한국소비자연맹 포털 이용 설문조사 결과. 연령별 포털 뉴스 서비스 만족도.

포털 제휴 언론을 심사하는 독립기구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알고 있는 이용자는 1.4%에 불과했다. 73.6%가 제휴평가위를 모른다고 응답했고 ‘뉴스로 내용만 접했다’는 응답은 25%였다. 이날 열린 관련 토론회에서 제휴평가위가 비공개로 운영되면서 사람들이 인지하기 힘들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다수 이용자들은 포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었다.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이용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5.3%에 불과했다. ‘실검’ 서비스를 쓰는 이유는 ‘중요한 이슈를 알려줘서’(50.7%), ‘다른 이용자의 관심사가 궁금해서’(24.5%), ‘포털에서 제공하니까’(12.9%), ‘검색어가 여론을 반영한다고 생각해서’(12%) 순이다.

이번조사는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지난해 11월27~30일 4일 동안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인구비례할당)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k 2019-02-28 16:05:18
봄이 오는구나! 제행무상! 속세의 번뇌를 버리거라!! 좌야 포탈이 너희를 버렸느냐??? 지네들 커보겠다고 중국 돈 빨고 좌경화되더니.. 포탈이 변했냐??? 이제 좌가 포탈 공격하는 걸 다보네...ㅋ 우도 포탈에 불만은 많다!!ㅋㅋ 어찌 하려는게냐?? 그냥 두고 보아라!!ㅋ 세상 모든것이 조작질로 움직이지 않음을 모르느냐!! 좌야 좌이 좌씩아~~~ㅋㅋ

네이버 2019-02-28 13:15:48
구글처럼 뉴스추천 없애라.

바람 2019-02-28 11:49:01
사람들은 이슈와 정보를 쉽게 파악하길 원한다. 돈 벌기 바쁜데, 누가 일일이 찾아가려고 수고할까. 그런데 여기에 가장 큰 독이 있다. 모두가 똑같이 보는 뉴스와 댓글은 국민을 선동하기 가장 좋다. 땡전 뉴스와 마찬가지라는 것. 쉬운 것에만 의지하다 보면, 자기가 선동되는지도 모르지. 마치, 공산당 기관지처럼. 이는 독점이 주는 가장 강력한 폐해지. 독점이 공산주의/전체주의와 비슷하다는 걸 스스로 깨닫는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