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가 아닌 청년을 위한 정치는 없다
유권자가 아닌 청년을 위한 정치는 없다
2월 선거개혁 합의촉구 기자회견, 연동형 비례대표제·선거권 연령 하향이 ‘청년독립 지름길’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 거리에서 2월 선거개혁 합의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을 주최한 ‘선거개혁 청년·청소년행동’은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녹색당 등 6개 정당 청년위원회와 청년·청소년 단체로 구성됐으며 이들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18세까지 선거권 하향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1만 청년·청소년지지 서명운동 계획을 밝히면서 △자유한국당은 보이콧을 중단하고 선거개혁에 합의하고 △더불어민주당은 선거제도 개혁이란 공약을 잊지 말고 이행하고 △민주당과 한국당은 선거개혁을 2월 합의에 합의하라는 3가지 요구안을 발표했다.

▲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 거리에서 2월 선거개혁 합의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이 열린 모습. ⓒ이소현 대학생 기자
▲ 선거개혁 청년·청소년행동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 거리에서 2월 선거개혁 합의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이소현 대학생 기자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우리나라 민주주의는 학생들 운동부터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민주주의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한 과제를 안고 있다”면서 그 대안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선거권 연령 하향’을 손꼽았다.

역시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청년 앞에 놓인 절망의 늪을 건너기 위해서는 선거제도를 바꾸는 것이 확실한 길”이라고 강조한 뒤 “내년 4월 총선은 국민의 뜻에 비례한 새로운 선거제도로 구성해야한다”며 선거제도개혁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 신지예 녹색당 공동대표, 김현우 비례민주주의연대 활동가 등이 참석했다. 김현우 활동가는 “청년들의 하루하루는 암울하다. 우리는 위험한 일터와 성폭력 등의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지만 정치는 이를 해결해주지 못한다”고 지적한 뒤 “불공정한 선거제도는 우리 사회 만연한 불공정을 해결하지 못하며 청년유권자가 던진 표는 지역구에서 1등을 하지 못해 죽은 표가 된다”며 “(사표에) 청년들의 수많은 간절함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바람이 있다”고 주장했다.

촛불청소년제정연대 소속 강민진씨는 “작년 4월 청년들의 참정권 보장을 요구하며 삭발과 농성을 이어갔지만 정작 국회에서는 한국당의 보이콧으로 무산됐다. 지금도 한국당의 2월 국회 보이콧으로 중요한 정치개혁의 순간들이 하루하루 날아가고 있다”며 답답해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2-18 23:09:53
국회 보이콧을 누가 하고 있는지 똑바로 지켜봐야 한다. 근데, 이런 선거제 개혁이 올해 예산안보다 중요했나. 올해 예산안 통과시키고도 충분히 가능했다. 단식으로 선거제 개혁이 가능하다 보는가. 그러면 자한당은 왜 저러고 있지? 정파적 이익이 공익을 앞서니 되는 게 없는 거다. 투표 잘하자. 누가 가장 공익과 국민의 안전을 위하는지 잘 보고 판단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