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용균 죽음 헛되지 않게 정규직 전환에 속도”
대통령 “용균 죽음 헛되지 않게 정규직 전환에 속도”
[김용균 유가족 면담] 어머니 김미숙씨 “가슴에 불덩이 생겨, 더 이상 억울한 죽음 없도록 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고 김용균씨의 유가족을 만나 “용균이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비정규직 전환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2층 접견실에서 용균씨 유가족과 만나 다시는 이런 죽음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참석자는 어머지 김미숙씨, 아버지 김해기씨, 이모 김미란씨, 직장동료 이준석씨 등이었고, 노동단체로 박석운 고 김용균시민대책위 공동대표와 이태의 공동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국회에서는 우원식·박홍근·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등이 동석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스물네 살 꽃다운 나이의 김용균 씨의 안타까운 사고 소식을 듣고 가슴이 아팠다. 특히 첫 출근을 앞두고 양복을 입어보면서 희망에 차있는 동영상을 보고 더 그랬다. 모든 국민들이 마음 아파했을 것이다. 그래도 자식 잃은 부모의 아픔을 다 헤아릴 수는 없을 것이다. 간접적으로 애도의 마음을 전했지만 이 자리를 빌려서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사고 이후 조사와 사후 대책이 늦어지면서 부모님의 맘고생이 더 심했으나 다행히 대책위와 당정이 잘 협의해 좋은 합의를 이끌어내서 다행”이라며 “대책위 여러분 수고가 많았다. 앞으로 더 안전한 작업장, 차별 없는 신분보장을 이루는 큰 계기가 되길 바란다. 꼭 그리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용균 씨의 아버지 김해기 씨는 “대통령이 용균이의 억울한 죽음을 다 알고 계셔서 너무 고맙다.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서 더 이상 동료들이 억울한 죽음을 당하지 않도록 해 달라. 절대 꽃다운 나이에 목숨을 잃지 않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는 “우리 용균이가 너무나 열악한 환경에서 죽음을 당해 너무 억울하고 가슴에 큰 불덩이가 생겼다. 진상조사만큼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대통령이 꼼꼼하게 챙겨 주길 바란다. 책임자도 처벌할 수 있도록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만들어 생사의 기로에 서있는 용균이 동료들이 더 이상 죽음을 당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 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태안화력 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를 비롯한 유가족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태안화력 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를 비롯한 유가족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면담을 마치면서 “어머니 말처럼 용균이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가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작년과 재작년에 타워크레인 사고가 빈발해 꽤 많은 사람들이 희생됐으나 집중대책을 세우니 사고는 나더라도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생명과 안전을 이익보다 중시하도록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공공기관 평가 때도 생명과 안전이 제1의 평가 기준이 되도록 하겠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책위와 합의된 사항은 당도 잘 이행되도록 끝까지 챙겨 달라”며 “그렇게 해야 용균이가 하늘나라에서 ‘내가 그래도 좀 도움이 됐구나’ 생각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면담이 끝난 뒤 본관 앞 현관까지 유가족들을 배웅했으며, 차가 떠나는 모습을 끝까지 지켜봤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latnals 2019-02-18 20:38:48
문재인대통령님 존경합니다...

말장난풍년 2019-02-18 19:23:40
앞에서는 정규직 전환을 말씀하시면서 반값 일자리로 추진하는 광주형일자리는 도대체 무슨 쇼입니까?
사람들이 정규직을 원하는것은 지금 보다 더 나은 급여체계와 근무형태일텐데 과연 광주형일자리는 어디에 속하는 것입니까?
기존 협력사들이 야근,특근하며 받을 수 있는 수준의 일자리 아니던가요? 이게 도대체 무슨 말장난입니까?

바람 2019-02-18 19:14:14
우리가 정치에 관심을 두지 않고, 참여하지 않으면 가장 취약계층이 먼저 당한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알아야 우리 자식들을 보호할 수 있다. 지금까지도 많이 참여하셨지만, 국민의 안전한 일자리를 위해 끝까지 지켜봐 주세요. 지켜보고 참여하는 게 억울한 죽음을 막는 길입니다. 두 분 모두 진심으로 존경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