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조리원들 고무장갑끼고 현대백화점 앞 모인 이유는
식당조리원들 고무장갑끼고 현대백화점 앞 모인 이유는
‘2개월 1회’ 상여금 일방적 매달 지급, 최저임금 인상 저지 꼼수에 분노… 노동법 위반 행위도 속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만들 2019-02-18 16:08:57
그만들 해라 쑈를 해도 적당히 해라~
연봉이 얼마인데.. 그렇게 힘들면.. 다른일들을 하지...
나도 너희들 내보내고 서비스좀 받으면서 밥좀 먹어보자.
눈치보고 밥좀 안먹게!

염라대왕 2019-02-18 14:35:37
요즘 기업들 해도 너무한다!
박정희,전두환 독재시절 기업 빰친다!
상여금은 격월에서 월할로
결국 기본급에 포함시켜
단박에 시급이 1만원이 넘어버렸다!
대단한 회사다!
이게 대한민국 현실이다!
차라리 6470원 받던 시절이 더 좋았다면...
기업주의 꼼수와 정부의 무능이
노동자의 삶을 더 피폐해지고 있다!
처음 시작은?
저임금 노동자들에게 최저임금을 높이고
근로시간을 줄이고 삶의 질을 높이고
부족해진 시간에 추가 일자리를 나누고자
진행했던 정책이 보수집단과 악덕기업주의
집요한 왜곡된 논리경쟁에서 최저임금 1만원 정책이 밀리면서
일어난 현상이 아닌가?
상여금을 왜? 기본급에 포함시키냐!

국민소환제 2019-02-18 13:38:56
반드시 천지개벽하고 개혁이루어진다
응원합니다 화이팅하세요

바람 2019-02-17 19:14:09
솔직히 현대계열사가 x아치가 많지. 현대자동차 강남에 10조 땅에 투기하고, 한국경제신문 대주주도 현대자동차잖아. 기업 좀 양심 있게 운영해라. 최저임금이 그렇게 아깝나. 또 한국경제신문이 현대그린푸드 노동자들 욕하겠네. 뻔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