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의 복귀’ KBS 심야토론 맡는 정관용 교수
‘10년만의 복귀’ KBS 심야토론 맡는 정관용 교수
외압 하차 논란 10년 만에 심야토론 복귀… 정관용 “정통 시사 토론될 것”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가 오는 16일부터 KBS 간판 토론 프로그램 ‘생방송 심야토론’ 새 진행자로 나선다.

정 교수는 지난 2004년부터 2008년까지 KBS ‘심야토론’을 진행했다. 10년여만의 복귀다. MB정부 시절이던 2008년 하차 당시 블랙리스트 외압 의혹이 일기도 했다.

보수 정권 시절 KBS 경영진의 프로그램 개입 논란, 주제 선정 및 출연자 편파 논란에 휩싸였던 심야토론은 2016년 ‘일요토론’으로 대체되며 사실상 폐지됐다.

▲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가 오는 16일부터 KBS 간판 토론 프로그램 ‘생방송 심야토론’ 새 진행자로 나선다. 사진=KBS 제공
▲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가 오는 16일부터 KBS 간판 토론 프로그램 ‘생방송 심야토론’ 새 진행자로 나선다. 사진=KBS 제공
프로그램은 KBS 구성원들의 공정방송 파업과 고대영 전 KBS 사장 해임 이후인 지난해 6월 ‘엄경철의 심야토론’으로 부활했다.

프로그램 진행자였던 엄경철 기자가 지난 1월부터 KBS ‘뉴스9’ 앵커를 맡으며 KBS 측은 후임 진행자를 물색했다.

10년 만에 복귀한 정 교수는 “우리 공동체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주제들을 성역 없이 다루겠다”며 “여러 형식의 토크 프로그램이 넘쳐나는 현실 속에서 다시 한번 대한민국 정통 시사 토론 중심에 서겠다”고 밝혔다.

정 교수가 진행하는 심야토론은 오는 16일 오후 10시30분 KBS1TV에서 첫 방송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2-13 20:50:41
정관용 교수님, 환영합니다.

ㅇㅇ 2019-02-14 23:51:22
토론중 비상식적인 주장도 개입하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 걸 빈번하게 봤던것 같은데, 결국 아무것도 하지 않는 "기계적 중립"만이 방송에 적합하다는것을 입증하는 것 아닐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