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에 윤평중 교수 “시민양식 모독”
한국당 ‘5·18 망언’에 윤평중 교수 “시민양식 모독”
윤 교수 “5·18 음해, 국헌문란 행위”… 6년 전 조선일보 본인 칼럼서 “북한군 침투설, 물증 없는 유언비어”

중도·보수학자로 꼽히는 윤평중 한신대 교수(정치철학)가 11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망언에 “민주공화국을 구성하고 있는 시민 양식에 대한 모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2013년 5월24일자 조선일보 ‘윤평중 칼럼’을 공유하고 “‘5월 광주’는 한국 민주주의의 빛이다. 5·18을 음해하는 것은 대한민국에 대한 자해 행위이자 국헌 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윤 교수는 6년 전 자신이 쓴 칼럼 “‘5월 광주’ 대한민국을 비추다”에서 “정치적 무의식의 수면 아래 잠겼던 ‘5월 광주’는 불사조처럼 부활해 87년 6월의 시민 항쟁을 가능케 했다. 이것이 오늘의 헌정(憲政) 시스템인 87년 체제의 출발점”이라고 5·18을 평가했다.

▲ 2013년 5월24일자 조선일보 ‘윤평중 칼럼’
▲ 2013년 5월24일자 조선일보 ‘윤평중 칼럼’
윤 교수는 이 칼럼에서 “북한 특수부대의 광주 침투설은 문자 그대로 유언비어여서 어떤 물증도 존재하지 않는다. 당시 신군부 핵심 관계자들조차 근거 없는 낭설임을 실토했을 정도”라고 보수 일각에서 제기하는 ‘북한군 개입설’을 반박했다.

윤 교수가 6년 전 자기 칼럼을 다시 꺼낸 것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있다. 이 당 소속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거나 5·18 유공자들을 ‘괴물집단’으로 폄하해 전 사회적 비판을 받고 있다.

이 공청회는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것으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극우인사 지만원씨는 이날 발표자로 나서 “전두환은 영웅”, “5·18은 북괴가 찍어서 힌츠페터를 불러 독일 기자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것” 등의 주장을 펼쳤다.

윤 교수는 11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지만원씨 등이 이야기하는 북한 특수부대 광주 투입설은 ‘사실 무근’으로 확정됐다. 북한군 개입은 없었다는 것이 명명백백하게 객관적 사실로 밝혀졌다”고 다시 한번 힘줘 말했다.

윤 교수는 “(광주시민을 난폭하게 진압한) 전두환 일당에 대해 대법원은 국헌 문란의 내란 행위라고 최종 판단을 내린 바 있다”며 “공당인 자유한국당이 지씨와 같은 시대착오적이고 반동적 인물을 국회로 불러 발언권을 준 것은 민주공화국을 구성하고 있는 시민 양식에 대한 모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 윤평중 한신대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에 지난 2013년 5월24일 조선일보에 자신이 쓴 ‘윤평중 칼럼’을 공유하고 “‘5월 광주’는 한국 민주주의의 빛이다. 5·18을 음해하는 것은 대한민국에 대한 자해 행위이자 국헌 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사진=윤평중 교수 페이스북 화면
▲ 윤평중 한신대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에 지난 2013년 5월24일 조선일보에 자신이 쓴 ‘윤평중 칼럼’을 공유하고 “‘5월 광주’는 한국 민주주의의 빛이다. 5·18을 음해하는 것은 대한민국에 대한 자해 행위이자 국헌 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사진=윤평중 교수 페이스북 화면
윤 교수는 “민주공화국으로서 한 사회가 유지되기 위해 ‘합헌적 질서’가 존재하고,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시민사회 양식이라는 게 있다. 이는 민주사회를 떠받치는 토대들”이라며 “3·1운동, 4·19혁명, 5·18 등은 한국사회를 떠받치는 시민사회 양식을 구성하는 중요한 역사적 사건이다. 공당이 그것을 전면 부정하는 악성의 가짜뉴스를 뿌린 것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윤 교수는 “한국당 내 자정 장치가 결여된 듯하다”며 “정치적으로 봐도 심대한 자충수다. 한줌의 극우 세력, 수구 반동 집단만을 우호 지지층으로 간주하고 집권을 바라는 건 심각한 패착”이라고 쓴소리를 높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퀴박멸 2019-02-11 18:13:10
전 세계는 5.18을 아시아에서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 리더 국가임을 증명해주는 엄청난 사건으로 기록하는데, 정작 대한민국의 공당이라는 개한당은 5.18을 폭동이라고 떠들고 있으니., 이게 당이야? 개판이야?.

바람 2019-02-11 17:50:04
이번 총선까지 쭉 유지해 주세요. 자한당도 내버려두는 걸 보면 지지하는 것 같은데, 당 전체가 참여하지 그러셨어요. 대법 판결을 보수가 무시하나요? 보수의 가치 또한 비폭력과 법치국가 아닙니까.

에르피엘 2019-02-11 16:05:11
그러니깐요...일단...유공자 명단 공개하고 말하자고요...
무엇이든...나라의 주인은..국민이 아니겠습니까?
대다수의 국민이 원하는데...자꾸 핵심을 비켜가서 본질을 흐려놓는거 같아서...
과거 오래전 일이라 잘못된것이 있다면...바로 고치자는 말 이잖아요...
말이 좀 그렇지만..이눔저눔이 나와서 이말 저말 하지 마시고...국민이 요구합니다..공개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