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 재송신료 해결 않는 건 방통위 직무유기”
“OBS 재송신료 해결 않는 건 방통위 직무유기”
경인지역 시청자단체와 언론노조, 23일 과천 방송통신위원회 앞에서 ‘OBS 재송신료 해결촉구’ 기자회견

경인지역 시청자단체와 전국언론노동조합이 OBS 재송신료 문제를 방송통신위원회가 해결하지 않고 두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유료방송사업자인 IPTV 3사(KT, SKB, LGU+)는 2012년부터 OBS 프로그램을 서울, 경기, 인천 지역에 재송신하고 있지만 OBS에 재송신료를 지불하지 않고 있다. MBC, SBS, KBS는 IPTV 3사로부터 재송신료를 받고 있으며 지상파 중 재송신료를 받지 못하는 채널은 OBS가 유일하다. IPTV 3사와 OBS는 2018년 초부터 재송신료 협상을 벌였지만 여전히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 경인지역 시청주권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이 23일 과천 정부청사 앞에서 'OBS 재송신료 해결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 경인지역 시청주권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이 23일 과천 정부청사 앞에서 'OBS 재송신료 해결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23일 과천 정부청사 앞에서 경인지역 시청주권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은 기자회견을 열어 “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정한 심판자로 나서야한다고 작년 9월에 기자회견을 열었는데 아무 것도 바뀌지 않았다”며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OBS가 억울한 면이다. 그것을 우리가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고 방통위는 ‘방송업계에 존재하는 갑을 관계 청산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단 한 걸음도 진전이 없는 것은 결국 거대 통신사 눈치보기”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OBS가 지난해 8월 신청한 대가검증협의체는 조속한 결론을 내야하고, 방통위와 과기부는 그 의견을 반영하여 최종적인 결론을 내야한다”며 “특히 KT 황창규 회장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직접 이 문제를 해결한다고 해놓고 여태 나 몰라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환균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유튜브에 개인이 동영상을 올려도 대가를 받는데 OBS만 재송신료를 받지 못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통신 기업들이 OBS에 재송신료 지급하지 않는 것은 불공정행위인데, 시장 질서를 바로잡아야하는 방통위와 과기정통부가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는 것은 통신 재벌을 비호하는 것에 다름없다”고 말했다.

유진영 전국언론노조 OBS 희망조합지부장은 “방통위는 지방분권이나 지역 방송에 대한 강화를 이야기해놓고 OBS에 대한 불공정한 행위들은 시정하지 않고 있다”며 “대가검증협의체는 해를 넘겨도 어떤 협상을 했는지, 어떤 결과를 냈는지 하나도 이야기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1-23 17:26:46
꾸준하게 방통위에 민원을 넣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게 좋지 않을까. 업무는 방통위 실무자가 하고, 민원이 지속되면 더 적극적으로 임할꺼라고 생각한다. 방통위원장 한마디로 모든 게 해결된다면, 그건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지. 대통령도 마찬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