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안 나서면 아무도 친구의 죽음을 밝히지 않을 거예요”
“제가 안 나서면 아무도 친구의 죽음을 밝히지 않을 거예요”
미등록노동자 단속 중 추락사한 현장목격 증언 “단속반이 발 붙잡은 뒤 중심잃고 머리부터 추락”
경찰 수사 부진 “단속반이 찼던 바디캠 영상 봤지만 더 확인해봐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옥황상제 2018-10-11 18:22:35
살인이네
단속원은 창문에서 뛰어내리는 사람 발목을 잡으면 머리부터 떨어져 죽는단 사실을 몰랐나?
그냥 개 돼지 취급한거지 (요즘 개 돼지도 그리 취급은 안하는데..)
단순 무식 돌대가리가 사람 하나 잡았네 .. 불법 체류자도 사람이다. 이것들아.
단속원은 일 잘했으니 이 세상에서 상 받고 저 세상 가서 지옥벌 받으면 공평하겠네.

글쎄 2018-10-11 16:35:28
단속원은 못뛰어 내리게 잡은건데
끝까지 뛰어내려서 떨어진 사람이 잘못아닌가?
최소한의 단속이라지만 현장 단속이 잘못되었다고는 생각 안든다.
죽은 사람은 참 안됐지만 어쩔수없었던 사고라고 보여진다.

dkdk 2018-10-11 12:10:33
노동자의 죽음은 안 스럽지만.... 불법 체류자는 체포. 벌금부과. 강제 추방해야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