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대망론, 어리둥절하다”던 이낙연, 범진보 대선주자 1위
“대망론, 어리둥절하다”던 이낙연, 범진보 대선주자 1위
이낙연 16.2%·박원순 13.7%·김경수 11.6%… 범보수는 황교안 전 총리 28.5% 결집세

지난 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차기 대망론’에 대해 “어리둥절하고 조심스럽다”고 밝힌 이낙연 국무총리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실시한 월간정례 9월 범진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 범여권·무당층(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주평화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094명, ±3.0%p)에서 이낙연 총리가 8월 집계 대비 2.9%p 상승한 16.2%로 1위를 차지했다. 13.7%를 기록한 박원순 서울시장과도 오차범위 내지만 2.5%p 앞섰다.

8월 집계에선 박원순 시장이 13.9%로 1위, 이 총리가 13.3%로 2위였는데 불과 한 달 새 순위가 뒤바뀌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전월과 같은 11.6%를 기록했지만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8월에 11.8%로 3위였던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이달엔 2.7%p 떨어진 9.1%로 4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1.0%p, 7.1%)가 5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2.2%p, 6.7%)이 6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0.2%p, 4.2%)이 7위, 이해찬 민주당 대표(▲0.8%p, 3.4%)가 8위, 추미애 민주당 전 대표(▼0.7%p, 3.1%)가 9위, 끝으로 송영길 민주당 의원(▲0.1%p, 2.6%) 순이었다. ‘기타 인물’은 2.5%, ‘없음’은 14.8%, ‘모름·무응답’은 5.0%로 집계됐다.

▲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앞서 이낙연 총리는 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이낙연 대망론’을 언급하자 “어리둥절하다. 왜 이렇게 빨리 이런 조사를 하고 있을까 싶기도 하다”면서 “(기분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조금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더 분발해 준다면 대망론이 커지지 않겠느냐”는 이 의원의 질의에 “현재 맡고 있는 일을 충실히 하기도 힘에 부칠 정도”라고 답했다.

한편 범보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에선 보수야권·무당층(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8월 집계 대비 6.9%p 상승한 28.5%를 기록해 압도적인 1강 독주를 보였다.

특히 황 전 총리는 보수층(291명, ±5.7%p)에서 34.8%를, 한국당 지지층(284명, ±5.8%p)에선 49.1%의 선호도를 나타내며 2위를 기록한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보수층 10.7%, 한국당 지지층 11.1%)와도 큰 차이를 보였다.

보수야권·무당층(593명, ±4.0%p)에 대한 조사에선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0.1%p 오른 10.7%로 2위,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1.2%p 상승한 10.6%로 3위를 유지했다.

다음으로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0.8%p, 7.9%)가 4위, 오세훈 전 서울시장(▼1.0%p, 7.1%)이 5위, 김무성한국당 의원(▼0.1%p, 4.4%)이 6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2.0%p, 3.9%)가 7위, 원희룡 제주도지사(▼1.8%p, 2.7%)가 8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0.2%p, 2.6%)가 9위,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1.4%p, 1.2%)이 10위를 기록했다(‘기타 인물’ 2.1%, ‘없음’ 16.2%, ‘모름·무응답’ 2.1%).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28일 이틀 동안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8658명에게 접촉해 최종 1502명이 응답을 완료해 8.1%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8-10-05 11:05:49
차기 대선 대진에서 국무총리 출신인 이낙연 - 황교안 대결이 가장 재밌겠다!!!! 총리자리가 차기 대선으로 가는 지름길?! 대선이 아직 40개월 가량 남았지??

평화 2018-10-05 12:31:42
이낙연은 언론인 출신이라 그런지, 말 대응하고 대처 잘하는 건 인정.

검은희극 2018-10-05 16:23:23
이낙연 총리가 잘하고 있는건 두말해서 입아픈데, 넌지시 황교안(군면제받아놓고 왜 안갔냐고 따지니까 뒤늦게 두드러기 진단서낸) 끼워넣는건 적폐세력의 자구책 프레임이다. 총리대 총래 프레임을 씌우고 싶어하는거지. 때이른 대권주자에대한 언급도 부적절하지만. 깜냥도 안되는 어설픈 적폐잔당을 끼워넣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