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환·정찬형, YTN 사장 최종 후보
김주환·정찬형, YTN 사장 최종 후보
YTN 사추위, 정책 설명회 및 공개 면접 진행… YTN 군축 오보 논란 당사자 최종 후보

YTN 사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사추위)가 23일 오후 정책 설명회와 공개 면접을 진행한 뒤 김주환 YTN 부국장(54)과 정찬형 전 tbs 사장(61)을 YTN 사장 최종 후보 2인으로 YTN 이사회에 추천했다.

YTN 이사회는 오는 27일 오전 10시 최종 후보자들 면접을 진행하고 새 사장을 내정한다.

YTN 사추위는 지난 13일 김 부국장, 정 전 사장을 포함해 오수학 전 YTN DMB 상무, 황명수 YTN 국장 등 4명을 정책 설명회 및 공개 면접 대상자로 선정했다.

김 부국장은 ‘군축 오보’ 논란을 부른 인사다. 정치·안보 전문 기자인 김 부국장은 지난 3월 “남북 고위급회담에 북측 대표로 참석했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오는 8월15일에는 남과 북한이 군비축소에 관한 회담을 열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 서울 상암동 YTN 사옥. 사진=김도연 기자
▲ 서울 상암동 YTN 사옥. 사진=김도연 기자
이후 통일부가 이 보도를 두고 ‘군축’이 아니라 ‘경축’이라고 리 위원장 발언을 바로 잡았지만 김 부국장은 “8월15일까지 기다려보라”며 오보를 인정하지 않았다. 김 부국장은 이날 공개 면접에서도 오보를 시인하지 않았다.

김 부국장은 “특정 학교에 치우친 인사를 하지 않겠다”며 “화합이 우선이다. 조직 혁신도 단행하겠다. 직군 간 상호 이해를 높일 것이며 방송 장비를 첨단화하고 인력 운용 효율성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MBC 라디오본부장 출신인 정찬형 전 tbs 사장은 ‘적폐 청산’과 관련해 “현격하고 중대 문제가 있는 인사들에 대해선 사실관계를 따져 책임을 규명하되, YTN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전체가 힘을 합치는 데 보다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수 언론노조 YTN지부장은 이날 후보자 2인이 결정된 후 “YTN 경쟁력을 저하시킨 군축 오보 논란 당사자가 후보자로 선정된 데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적폐청산 2018-07-24 10:30:17
정찬형 사장님 꼭 YTN 사장이 되셔서 적폐를 모두 잘라 버리십시오!!!
적폐는 암같이 잘라 버려야 하는 것이지 고쳐서 회복해서 쓸수 있는게 아닙니다!

평화 2018-07-24 09:37:25
정확하지도 않는 군축이라는 말을 한 YTN 부국장을 최종후보로 낙점한게 말이 되는가? 8월 15일에 정말로 군축회담을 하는지 보고 뽑아라. 만약 군축회담을 하지 않으면, 국민을 속인 죄로 징계해야 하는거 아닌가? YTN 사추위는 더이상 국민을 우롱하고 무시하지 마라.

스카이로켓 2018-07-24 09:22:50
김주환...'방송 장비를 첨단화하고..' 돈 쓰겠다는게 공약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