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언련 “뉴시스, 경기남부본부 취재·보도 보장하라”
민언련 “뉴시스, 경기남부본부 취재·보도 보장하라”
“갈등은 본사가 경기남부 언론자유를 침해하면서 촉발”…“본사·머투, 계약해지 통보 철회해야”

민영 뉴스통신사 뉴시스(대표 김형기, 이하 본사)가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대표 왕정식, 이하 경기남부)에 계약해지를 통보하고 기자 전원의 기사입력 권한과 이메일 계정을 차단한 가운데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이 이를 비판했다.

민언련은 지난 9일 “본사는 경기남부의 취재‧보도활동을 보장하라”는 논평에서 “본사와 경기남부의 갈등은 본사가 경기남부의 인사권과 편집권, 언론자유를 침해하면서 촉발했다”며 “지난 3월 본사는 경기남부 본부가 새로 채용한 기자들에게 특별한 사유 없이 ‘기사 작성 프로그램(CMS)’을 열어주지 않았는데 경기남부는 본사와 별도 법인으로 계약서에 따라 경영·인사권이 분리돼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뉴시스 남경필 비판기사 두고 본사와 경기남부 갈등]

남경필 전 경기지사의 경기도 교통정책 비판기사를 출고하지 않은 것도 비판했다. 민언련은 “경기남부가 보도하려 한 ‘남경필 경기도 버스 게이트’는 경기도민의 삶과 직결된 공적 사안”이라며 “도민 불편을 초래한 경기도의 불법, 남 전 지사의 가업이자 친동생이 운영하는 업체에 특혜를 제공하기 위해 자행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면 지역 언론은 도민에 알릴 의무가 있다”고 했다.

▲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 기자들이 5일 서울 뉴시스 본사 앞에서 계약해지, 기사입력권한 박탈 등을 언론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 장슬기 기자
▲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본부 기자들이 5일 서울 뉴시스 본사 앞에서 계약해지, 기사입력권한 박탈 등을 언론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 장슬기 기자

민언련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만으로 선거시기 후보자 검증보도, 탐사보도를 불허한다면 그것은 언론이기를 포기한 것”이라며 “본사가 경기남부의 기사 출고를 막은 행태는 언론자유 침해이며, 지역 언론의 존재 이유인 지역 감시활동을 방해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민언련은 “본사와 본사의 대주주인 머니투데이 그룹은 경기남부의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계약 해지 통보를 철회하고 지역 언론으로서 소명을 다 하도록 본부 소속 기자들의 취재‧보도활동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경기민언련도 지난 5일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언론이 제역할을 못할 때 국민의 삶이 얼마나 피폐해지고 진실이 왜곡되는지 봤다”며 “경기남부가 제대로 된 언론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계약해지는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본사는 경기남부가 자신들과 계약을 성실히 이행하지 못해 계약을 해지했고 경기남부 지역 취재를 담당할 경력기자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