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 배 불리는 ‘배당’에 조선일보 노조 “우리가 순진했다”
사주 배 불리는 ‘배당’에 조선일보 노조 “우리가 순진했다”
총임금 하락 추세, 배당은 느는 추세 지적… “동료들에 대한 구조조정 막지 못했다” 자성

조선일보 노동조합이 자사 임금과 배당 문제를 놓고 사측에 날카롭게 각을 세우고 있다. 조선일보 노조(위원장 박준동)는 앞서 지난 6일자 노보를 통해 10년치 회계 자료 분석 결과 조선일보 임직원 임금에 비해 주주 배당금이 지나치게 늘었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임직원 총임금은 2007년 439억 원에서 2017년 405억 원으로 줄어드는 추세인데 주주 배당은 2007년 54억 원에서 2017년 123억 원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는 것이다.

조선일보 주주 배당을 보면 2007년 54억 원이었는데 이듬해 72억 원으로 뛰었다.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동안은 90억 원을 유지했고, 이익이 400억 원을 넘어선 2014년부터는 120억 원 이상을 배당하고 있다.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사진=미디어오늘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사진=미디어오늘
노조는 “올해 종이값 인상으로 경영 악화를 우려한다면서도 3월 주총 결과 123억 원을 배당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세전 이익이 2007년 314억 원에서 2017년 347억 원으로 10% 증가했는데 배당은 127% 증가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이 조선일보 지분 30.03%를 갖고 있다는 점에서 사실상 사주 배만 불리고 있다는 지적이기도 했다. 2017년 배당금이 123억 원이라는 걸 고려하면 방 사장은 약 37억 원의 배당금을 가져갔을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 사측은 이 노보를 반박하고 나섰다. 노조에 따르면 사측은 편집국 부장회의를 통해 각 부서로 해명에 나섰다. 그 요지는 “10년간 인원이 줄었기 때문에 총임금이 줄어든 것이고 평균임금은 증가했다”는 것이다. 

사측 설명에 따르면, 이와 같은 ‘인원 변동’ 원인은 사진부 지방취재본부 등의 분사를 통한 구조조정에 있었다. 노조는 이마저도 문제 삼았다.

노조는 20일자 노보를 통해 “구조조정은 노동자에 부담을 지운 것”이라며 “크게 흑자를 낸 시기에 우리 조합원들을 자회사로 밀어냈다. 그들은 여전히 우리와 함께 일하지만 임금이 하락하고 처우가 악화되는 불이익을 받고 있다. 때문에 노조 입장에선 이로 인한 총임금감소 역시 ‘별 문제 없다’며 가치중립적으로 볼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특히 주목하는 부분은 임금동결이 시작된 2012년부터다”라며 “임금이 동결된 해에는 총임금이 줄고 다음해에는 약간 늘어나는 패턴을 보였다. 막대한 흑자를 낸 그 시기에 임금은 동결되고 배당은 늘었다는 사실을 노보는 말하고자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 서울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조선일보 사옥.
▲ 서울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조선일보 사옥.
노조는 코스피 상장 법인들의 배당 성향이 33%인데 조선일보 배당 성향은 47%에 달한다며 “성장과 미래를 위해 노동자의 희생을 요구하면서도 투자를 통한 성장을 포기한 것 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경영진을 도덕적으로 비난하지 않는 이유는 우리 스스로 순진했던 측면이 있기 때문”이라며 “노동력을 파는 처지임에도 흥정을 제대로 하지 않고 사측의 선의를 기대하고 주는 대로 받았다. 동료가 구조조정 피해자가 돼도 지키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이제 조합원들이 깨어나고 있다. 잃어버린 5년을 원 위치시킨다면 사측을 비난할 이유는 없다”며 “당장 한꺼번에 보상받으려는 것도 아니다. 앞으로 5년간 정상적인 임금인상으로 보정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선일보 노조는 지난 2월 임금 5% 인상안을 사측에 제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노조는 “사측은 여전히 임금협상안도, 임금피크제 개선안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시간을 끌면 노사 갈등이 격화되고 서로 상처만 커질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 조선일보 노조 “임금 인상 인색하면서 주주 배당금은 두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보수 2018-05-14 14:24:44
좃선일보 기레기들아 정신차려라

정의 2018-04-25 10:18:29
조선일보 일가의 더러운짓거리로 피해를 본 장자연사건을 검찰은 빨리 재조사를 해서
죄값을 치루게 해야한다

2018-04-24 23:46:13
조선일보는
사주와 임원진들
그외 수습기자들까지
모두 보수..아니 극우의 색채를 띨까??
입사때부터 보수주의자들만 뽑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