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의원 “TV조선 무책임한 보도 책임 물을 것”
김경수 의원 “TV조선 무책임한 보도 책임 물을 것”
TV조선, 댓글 조작 민주당원 3명 배후에 김경수 의원 뉘앙스 보도…“드루킹, 대선 후 무리한 대가 요구”

TV조선이 인터넷 댓글을 조작한 민주당원 3명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입되어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김경수 의원이 14일 밤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TV조선의 해당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TV조선은 이날 뉴스7을 통해 “경찰은 ‘댓글 공작팀’의 주범과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은 여권 인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김경수 의원이라고 확인했다”며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된, ‘드루킹’) 김씨의 스마트폰에서 보안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수백건의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사정 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 “김 씨가 김 의원과 연락할 때 문자든 전화든 텔레그램만을 이용했다”며 “보안에 극도로 신경 쓴 모습”이라고 주장했으며 “경찰이 확보한 디지털 증거자료 가운데는, SNS 활동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한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지난 2일 경상남도지사 출마 선언을 하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지난 2일 경상남도지사 출마 선언을 하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김경수 의원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김경수 의원은 일단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하여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김경수 의원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대선 경선 전, 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해 왔으며, 당시에는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돕고 싶다고 연락이 왔었고, ‘드루킹’이라는 분도 그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에는 누구라도 문 후보를 돕겠다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것이 선거 때는 통상적으로 자주 있는 일”이라며 “그 뒤에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다.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한 메시지를 받는 저로서는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경수 의원은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이라는 분은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며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경수 의원은 “이번 매크로 관련 불법행위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은 저도 보도를 통해 처음으로 접했음에도 마치 제가 그 사건의 배후에라도 있는 것처럼 허위 사실이 유통되고 무책임하게 확인도 없이 실명으로 보도까지 나간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터무니없는 일”이라며 “허위정보의 출처와 유통 경로, 무책임한 보도과정에 대해서도 명백히 진실을 밝혀야 하고,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친일 신문 조선 2018-04-15 00:00:11
조선은 장자연 사건으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쳐돌아감
헛발질

평화 2018-04-14 22:28:01
티비조선은 책임을 져라. 종편 허가점수가 형편없더니, 이번에 방통위는 종편을 탈락시켜라. 국민을 지나치게 선동하는 행위는 매우 위험하다.

ㅁㅁ 2018-04-14 22:31:47
이효성 방통위위원장은 대체 뭘하고있는건가? 왜 종편의 이런 편파 왜곡보드들에 대해 손을 놓고 있는거? 일을 하고는 있는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