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에서 울려퍼진 ‘홍준표 대표 사과하라’
자유한국당에서 울려퍼진 ‘홍준표 대표 사과하라’
[현장] 제명 처분 풀린 정준길,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 하려했으나 경찰에 막혀 로비에서 진행 “홍준표 대표는 뭐가 두려운가”

자유한국당에서 제명됐던 정준길 전 대변인이 제명 조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서 승소하고, 9일 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려했으나 경찰의 저지로 당사에 들어가지 못했다.

이날 정준길 전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1층 복도에서 “홍준표 대표는 부당한 징계에 대해 사과와 반성을 해야 한다”고 기자회견을 했다. 

정준길 전 대변인과 함께 제명 처분을 받은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도 자유한국당 당사를 찾아 “제명 처분이 효력을 잃으면 바로 서울시장에 출마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경선을 요구할 것이며, 만약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추대할 시 후보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6일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 51부는 정준길 전 대변인이 신청한 지위보전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1월24일 자유한국당의 제명처분의 효력을 정지했다. 정 전 위원장은 류여해 전 최고위원과 함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비판을 하고, 서울시당 신년인사회 행사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제명 처분을 받았다.

▲ 9일 자유한국당 당사 출입이 저지되자 자유한국당 당사 1층 복도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정준길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정민경 기자.
▲ 9일 자유한국당 당사 출입이 저지되자 자유한국당 당사 1층 복도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정준길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정민경 기자.
정 전 대변인은 가처분 인용에 대한 기자회견을 9일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진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11시 경 한국당 당사를 찾은 정준길 전 대변인은 당사로 들어갈 수 없었다. 경찰 10여 명은 한국당 당사 출입을 막았고, 정준길 전 대변인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정 전 대변인은 자신을 막은 경찰들을 향해 “아무리 위에서 시켰다지만 이렇게 하면 안되지”라며 “고소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 전 대변인은 “홍준표 대표가 당에 못들어오게 하라고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30여 분간 경찰과 대치를 한 후 정 전 대변인은 결국 자유한국당 당사 1층 복도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기자회견에서 정 전 대변인은 “홍준표 대표는 반드시 부당한 징계에 대해 사과와 반성을 해야 한다”라며 “제명으로 인해 박탈된 광진을 당협위원장직을 당연히 돌려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 전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현재 어려운 상황을 열거하며 “책임은 당을 사당화하고, 대표 권한을 자의적으로 남용하고, 보수의 품격에 맞지 않은 언행을 해온 홍 대표에게 있다”고 홍 대표를 비판했다.

▲ 9일 자유한국당 당사에 들어가지 못한 정준길 전 대변인이 경찰을 향해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 9일 자유한국당 당사에 들어가지 못한 정준길 전 대변인이 경찰을 향해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정 전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통해 홍준표 대표에게 △자유한국당이 보수우파의 큰집이 될 수 있도록 통합과 단합의 정치를 할 것 △당헌과 당규에 따라 민주적으로 당을 운영할 것 △6.13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자의적인 전략공천 등을 취소하고 당헌과 당규에 따른 공정하고 객관적인 공천절차를 즉시 진행할 것 △홍 대표가 해온 막말 및 성희롱 발언에 대해 반성하고 보수의 품격에 맞지 않은 발언을 하지 않을 것을 약속할 것 △당대표직을 내려놓고 즉시 비대위를 구성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류여해 전 최고위원 역시 자유한국당 당사를 찾았다. 류여해 전 최고위원의 제명에 관한 가처분 재판은 10일 오전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다.

류여해 전 최고위원은 미디어오늘에 “서울시장 선거에 나가겠다고 했는데 갑자기 제명까지 오는 바람에 하나도 준비를 못하고 있다”라며 “보수우파에서 새로운 변화가 불어야 한다”고 말했다. 류 전 위원은 “현재 자유한국당의 인물들에 대해 언론이 ‘올드보이의 귀환’이라고 하고 있는데, 젊어져야 한다”고 전했다.

류 전 위원은 정준길 전 대변인의 제명 처분 효력 정지 결정에 대해 “당연한 것”이라며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당대표가 제명을 한다고 바로 제명이되는 것은 말이 안된다. 내 결정도 기대해본다”며 기대를 보였다.

류 전 위원은 제명 처분이 정지되면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류 전 위원은 “제명 처분 효력이 정지되면 서울시장 경선을 요청할 것”이라며 “경선 없이 서울시장 후보를 정하면 그 후보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준길 전 대변인은 현재 자유한국당이 서울시장으로 추대할 예정인 김문수 전 경기지사보다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더 경쟁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정 전 대변인은 미디어오늘에 “류여해는 뉴페이스”라며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새로운 보수우파 이미지를 원한다”고 말했다. 정 전 대변인은 “김문수 전 지사는 ‘보수우파’의 이미지가 너무 강하고, 확장력이 떨어진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ohmga 2018-05-06 20:39:14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친일수구사대세력인 지금의 한국당을 꽉잡고 바다 깊수키 수장시켜야 하는 역사적인 임무를 홍대표가 수행하고 있는데 웬 겐세이들이야 ?
홍대표를 적극 지지합니다.
이완되기 쉬운 냄비근성의 국민들을 끊임없이 깨어 있도록 독려하는 홍대표의 깊은 뜻을 어찌 너희 졸렬한 겐세이들이알 수 있겠는가 !

ㅇㅇ 2018-05-02 00:20:55

ㅎㅎㅎ 다시 당에 들어가면 뭐하냐 왕따 당할텐데 ㅋㅋㅋ 류여해 같은 애가 자한당에서 최고의원까지 한거 보면 보수가 얼마나 망하고 인재가 없으면 ㅋㅋ

준표짱 2018-04-09 23:20:00
왜들 이러시나, 우리 홍대표님 너무 열씨미 잘 하고 계신데 말이야. 우쭈쭈 홍대표님 초지일관 밀고 나가셔야 합니다. 거짓 보수들 모조리 밥숟가락 놓을 때까지.... 화이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