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고대 총장의 말, 청소 노동자의 손
연·고대 총장의 말, 청소 노동자의 손
[손석춘 칼럼]

민 형. 첫 편지를 띄웁니다. 문득 어떻게 지내시는지 궁금해 오더군요. 촛불혁명으로 새 정부가 들어섰음에도 대한민국이 무장 쓸쓸해서입니다.

박근혜와 가장 앞장서서 싸운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금도 ‘감빵’에 있습니다. 왜 그가 아직도 그곳에 있어야 하는지 묻는 ‘청와대출입 기자’는 한 명도 없더군요. “한상균 위원장이 눈에 밟힌다”고 공언했던 대통령이 그를 사면하지 않을 만큼 영향력이 큰 참모는 누구일까요. 대체 어떤 간언을 했을지 저는 몹시 궁금합니다.

사실관계를 더 확인하고 편지를 띄울게요. ‘새해’들어 대한민국이 을씨년스러운 까닭은 그것만이 아니니까요. 무엇보다 새로운 지성을 길러낼 대학의 현주소입니다. 기실 ‘대학의 위기’가 어제오늘의 문제는 아니지만, 최근의 살풍경은 대학의 민낯을 드러내주고 있습니다.

이 나라 대학 곳곳에서 2018년 1월부터 정년퇴직하는 청소노동자 자리를 충원하지 않거나 단시간 알바로 대체하고 있습니다. 최저임금이 올라 재정에 부담이 된답니다. 좋든 싫든 사립대를 ‘대표’해온 연·고대를 짚어볼까요.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 연세대분회는 1월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학생회관 앞에서 ‘비정규직 청소·경비노동자 구조조정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민중의소리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경지부 연세대분회는 1월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학생회관 앞에서 ‘비정규직 청소·경비노동자 구조조정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민중의소리
연세대는 내부 문건에서 ‘정년이 도래하는 인력에 대해서는 신규 채용하지 않고 인력을 축소하여 운영’한다고 명시했습니다. 고려대는 정년퇴직하는 청소노동자 열 명의 일자리를 ‘3시간짜리 초단기 알바’로 메꾸겠다고 나섰지요. 연대와 고대가 알바 투입을 위해 계약한 하청업체는 같은 회사입니다. 두 사립대의 ‘돈독한 우애’를 칭송이라도 해야 할까요.

그런데 두 학교의 최고의사결정권자인 총장이 학교를 대표해서 인터넷에 당당하게 올려놓은 다짐 말을 보면 사뭇 놀랍습니다.

김용학 연세대 총장은 “미래사회에서 창의적 사고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서로 공감하고 나눌 수 있는 능력”이라며 “미래사회의 공감문명에 대비하여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리더를 키우고자 합니다. 미래사회에서는 개인의 이익을 추구하던 사회적 가치가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며 아픔과 기쁨을 함께 나누는 공감의 가치체계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염재호 고려대 총장은 대학이 “교육정책의 틀 속에 갇혀 평가의 대상으로 전락했고, 청년들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고 좌절하고 있습니다. 대학이 변화를 선도하지 못하고, 그에 끌려가서는 안 됩니다”라고 부르짖습니다. 이어 “무한경쟁에 지친 나약한 지성을 배출하지 않겠습니다. 미래를 만들고 이끌어가는 대학이 되겠습니다”라고 선언했습니다. 염 총장은 희망제작소 이사와 서울시의 싱크탱크인 서울연구원 이사이기도 합니다.

▲ 2017년 4월26일 김용학 연세대 총장(왼쪽)과 염재호 고려대 총장이 서울 세종문화회관 예인홀 에서 열리는 체육특기자선발과 학사관리에 관한 공동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17년 4월26일 김용학 연세대 총장(왼쪽)과 염재호 고려대 총장이 서울 세종문화회관 예인홀 에서 열리는 체육특기자선발과 학사관리에 관한 공동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민 형, 어떤가요. 아름다운 말들이죠. 저도 두 총장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하지만 그 말과 현실은 일치하고 있을까요. 이 천박한 시대에 새삼 ‘언행일치’를 부르댈 뜻은 없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정반대가 되어서는 안 되겠지요. 지금은 흐릿한 추억이 되었지만 연·고대 총장의 졸업식사가 일간지에 비중 있게 실린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만큼 연·고대 총장의 말에 무게가 실렸던 거죠. 어떤가요. 오늘 두 총장의 공언은 얼마나 믿음이 갈까요.

조고각하. 발밑을 살피라는 선인들의 경구가 있습니다. 두 총장이 강조한 ‘나눔과 공감, 변화 선도’는 입으로 되지 않습니다. 두 대학은 다른 사립대와 견주어 적립금이 천문학적 수준입니다. 재정이 튼튼하다는 뜻이지요. 두 총장의 사회적 다짐이 위선이라는 비판을 듣지 않으려면 지금이라도 청소노동자의 손을 잡기 바랍니다.

총장의 고운 말이 없어도 대학은 굴러갑니다. 하지만 청소노동자들의 거친 손이 없으면 어떻게 될까요. 깊은 성찰을 촉구합니다. 연·고대 총장의 생각이 서울 압구정동 아파트 주민대표자들의 수준과 어금버금하다면, 두 대학은 물론 이 나라에 미래가 없습니다. 대학 운영의 낡은 틀부터 깨끗이 청소하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리케인 박 2018-01-15 11:46:56
대한민국은 대학이든 초.중.고 등학교든 하여튼 대가리들이 항상 더 문제야 말은 번지르하게 해놓고 뒤로는 별 개짓거리 다한다니까 .요런 종자들은 모두 모아서 세워놓고 16으로 갈겨야 제맛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