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짜뉴스와 전쟁, 문재인·김정은 합성 사진까지
민주당 가짜뉴스와 전쟁, 문재인·김정은 합성 사진까지
가짜뉴스 신고센터에 2000건 이상 접수 쇄도… 민주당 “가짜뉴스 생산·유포자 처벌 강화 법안 준비”

지난 8일부터 홈페이지에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14일 오전까지 2000건이 넘는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 내용 중에는 온라인과 SNS상에 떠도는 사실 왜곡·비방 글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선전물 등도 포함돼 있어 당 차원의 법률적 대응도 검토 중이다.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으로 2100여 건의 신고가 홈페이지에 접수됐다. 디지털소통위 관계자는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접수 내용 중 ‘가짜뉴스’가 50%, (허위·비방) 댓글이 50% 비율”이라며 “우리가 신고받은 것 중 최소한의 요건이 되는 것을 골라서 법률국에 보내면 법률국에서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영호 민주당 의원(사무부총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가동한 지 3일 만에 1000건 이상의 가짜뉴스가 접수됐다”며 “가짜뉴스 생산, 유포자 처벌 강화 법안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 앞에 붙어 있던 문재인 대통령 비방 현수막. 사진=정민경 기자.
▲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 앞에 붙어 있던 문재인 대통령 비방 현수막. 사진=정민경 기자.
디지털소통위에 따르면 지금까지 접수된 내용 중에는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 앞에 붙어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합성 사진 현수막도 여러 건 있었다.

문 대통령 합성 사진이 그려진 이 현수막은 문재인 정부를 ‘주사파 독재정권’이라는 등 비방 내용도 여러 번 교체돼 걸리고 있다. 최근엔 태극기(친박) 집회를 주도한 극우단체가 불법 기부금 모금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해서도 “집회 결사의 자유 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디지털소통위 관계자는 이 현수막에 대해서도 당 차원의 엄정 대응을 요청한 상황이다. 최민희 디지털소통위원장은 지난 8일 “‘가짜뉴스에 대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해달라’는 당원과 국민의 요구에 부응해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만들었다”며 “가짜뉴스의 뿌리를 뽑을 때까지 신고센터 운영과 형사고발 조치를 강력하게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111 2018-01-14 15:50:59
매국후손 자한당,기래기언론들이 발악을 하고 있다..
노 무현 대통령님은 부정부패범들을 용서해 주었다..돌아온것은 죽음이었다..
이제 2번 용서는 없어야 대한민국 완전한 민주주의가 빨리온다..
부정부패 수괴 자한당 똘마니들 강력한 법 처벌로 섬멸해서 상식이 통하는 대한민국 만들어야한다..

밤의악령 2018-01-14 17:26:08
이런 가짜 정보를 만들어 유포하는 바퀴벌레 같은 검은세계 숨어 사는 아주 더러운 악령 세력놈들은 빨리 찿아내서 박멸해야 국민들이 스트레스 안받고 좋은 환경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음.
한마리도 남김없이 박멸하여 지하 깊은 곳에 갖둬야 함.
다시는 이세상에 존재하지 못하게!

묵중 2018-01-14 19:30:34
추악한 거짓말 농단집단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있어야 날뛰지 않는다. 미친 자는 사회와 차단시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