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한겨레 정남기 기자 본인상
[부고] 한겨레 정남기 기자 본인상

한겨레 정남기 부국장이 4일 오후 1시45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57세.

정 부국장은 1961년 전남 나주에서 태어나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1990년 한겨레에 입사해 2008년까지 사회부, 문화부, 국제부, 경제부 등을 거쳤고 경제 담당 논설위원과 이코노미인사이트 편집장 등을 역임했다.

고인은 지난 2015년 췌장암 진단을 받고 투병생활을 해왔다. 유족으로는 아내 이숙희씨와 아들 정원, 정회윤씨가 있다. 장례는 한겨레 사우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특31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6일 오전 9시30분이며, 영결식은 오전 11시 한겨레신문사 사옥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