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맞춤 옷 제작’에 국정원 자금 유입, 사실이었다
‘대통령 맞춤 옷 제작’에 국정원 자금 유입, 사실이었다
검찰 “매월 1000~2000만 원 지급돼, 국정원 상납금 중 일부 포함된 것으로 파악”

‘국가정보원 자금이 대통령 의상실에 쓰였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국정원 자금 청와대 상납 사건’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은 4일 파면된 전 대통령 박근혜씨를 추가 기소하며 “대통령 의상실 운영에 국정원 상납금 중 일부가 전달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2013년 5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운영된 박씨의 전용 의상실은 매월 1000~2000만 원 상당의 대금을 최순실씨 등 박씨 측근으로부터 전액 현금으로 지급받았다. 검찰이 확인한 4여 년간의 의상실 운영비는 6억9100만 원 가량이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7년 8월2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당 사건 59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민중의소리
▲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7년 8월2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국정농당 사건 59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민중의소리

검찰은 수사 결과를 종합할 때 국정원이 대통령에게 상납한 35억 원 중 일부가 의상실 운영비에 쓰였다고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계좌 출금 내역, 돈이 넘어간 형태, 돈을 전달한 사람 등을 고려할 때 운영비 일부로 국정원 상납금이 사용됐다는 게 저희가 파악한 결과”라며 “자금 흐름 등 정황을 맞춰볼 때 (그렇게) 강력히 추정된다”고 밝혔다.

2013년 11월부터 대통령 의상을 제작한 디자인 실장 임아무개씨는 특검 조사에서 최씨 측근 고영태씨로부터 월급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임씨는 고씨와 최씨 사이가 틀어진 2015년부터 2016년 9월까지 최씨로부터 급여 및 의상대금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씨가 독일로 도피한 2016년 9월 후부터는 윤전추 전 행정관이 임씨에게 현금으로 의상실 운영비를 지급했다. 윤 전 행정관은 박씨 지시에 따라 그로부터 직접 현금을 받고 의상실을 찾아가 대금을 정산했다.

임씨에 앞서 대통령 의상을 제작한 홍아무개씨는 2013년 3~10월 동안 매달 현금 천 만원을 최씨로부터 직접 받았다고 특검 조사에서 밝혔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특수활동비 상납 정황이 드러나던 지난해 11월 경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정원 특활비가 대통령 의상제작에 쓰였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노 원내대표는 “(그게 사실이라면) 국정원을 ‘국가의상실’이라고 명명해야 한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 특수활동비와 관련해서 수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4일 박씨가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과 공모해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장 3명으로부터 국정원 자금 35억 원을 수수했다며 박씨 및 비서관 3인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 상 뇌물 및 국고 손실 혐의로 기소했다. 

뇌물을 공여한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도 같은 혐의가 적용돼 재판에 넘겨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웃일까? 2018-01-04 18:24:10
어찌 할꼬 , 어찌 할꼬 ..

이 늙은 게집 !
썩고 , 문드러진 ..
게다가 ,
가증 스럽고 , 뻔뻔 하기 까지한 ..

이 엮겨운 게집 을 .. 어찌할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