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삼성 광고 축소, 촛불 혁명 보도에 대한 보복”
한겨레 “삼성 광고 축소, 촛불 혁명 보도에 대한 보복”
양상우 대표이사 “어떤 상황에서도 위축되지 않겠다”…“JTBC, 중앙일보, SBS 비슷한 상황 놓여”

최근 삼성이 한겨레 광고를 축소한 것과 관련해 한겨레 대표이사가 ‘광고탄압’이라며 이에 흔들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양상우 한겨레 대표이사는 지난 21일 경영설명회를 앞둔 20일 전 사원에게 보낸 편지에서 “삼성의 광고 축소는 삼성 관련 보도를 스스로 검열하라는 협박”이라며 “삼성은 한겨레가 경영난과 임직원의 생존여건 악화를 우려해 그들 앞에 위축되길 바라고 있다. 그러나 그 어떤 상황에서도 우린 위축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양상우 대표이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법 처리와 맞물려 삼성이 한겨레 광고를 축소했고, 특히 이 부회장의 1심 판결을 앞둔 지난 6월부터 ‘광고축소’가 노골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그는 “현대기아차·SK·CJ·한화 등 총수가 형사 처벌을 받은 다른 기업의 경우, 관련 보도를 이유로 이처럼 폭력적 광고 집행 행태를 보인 적이 없다”며 “특정 언론에 대해 광고탄압에 나선 곳은 삼성이 유일하다”고 비판했다.

▲ 양상우 한겨레 대표이사. 사진=이치열 기자
▲ 양상우 한겨레 대표이사. 사진=이치열 기자

양 대표는 “삼성의 이런 행태가 어제오늘 일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한 예로 삼성은 9개 종합일간지 2017년 새해 첫 1면 광고 집행에서 한겨레를 제외했다. 당시 한겨레 측은 “삼성이 기사 논조에 불만을 제기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건희 성매매 영상’ 관련 보도, 삼성의 정유라 지원 등 삼성 이슈에서 한겨레가 비판 보도를 많이 쏟아낸 것에 대한 불만으로 해석할 수 있다.

양 대표이사는 “한겨레 이외에도 JTBC, 중앙일보, SBS가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다”며 “삼성의 광고 편파 집행은 촛불혁명을 이끌어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보도에 대한 응징과 보복 성격도 강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3개월 동안 삼성의 광고 집행 횟수는 총수 일가에 대한 우호적·비우호적 보도의 양과 질에 정확히 상응한다”고 강조한 뒤 “한겨레가 다른 매체처럼 굴복할 때까지 교묘하고도 집요하게 광고 축소 상황을 지속할 게 분명하다”고 우려했다.

양 대표이사는 “우린 창간정신에 부합하는 소명을 늘 되새겨왔다”며 “그 어느 삼성 관련 기사에도 경영진이 더 쓰거나 덜 쓰라고 간여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편집권 독립은 한겨레의 고귀한 자산”이라며 “우리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언론의 본분과 창간 소명을 굳게 새기며 냉철하게 가야 할 길을 계속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보천사 2017-09-28 10:09:47
이래 놓고 다른 회사 비틀기 하려고 어차피 선명성 자랑하려면 기업에 광고달라고 팔 비틀지 말지..

박웅희 2017-09-26 12:16:25
삼성아... 한걸레에 광고 한푼도 안보태줘도 어차피 살거 삼성밖에 없으니 광고 하지마...
우리 애국국민들은 삼성 잘되길 바란다.
좌좀들하곤 달라.. 걱정말고 광고 다 끊어...

참언론 2017-09-25 23:15:45
여기 댓글꼬라지 봐라. 이런 놈들이 문재인 지지자인 양 나라를 망친다. 이러니 문슬람 문빠 욕 쳐먹는 거다. 진짜 언론 사라지고나서 이럼 개소리들 지껄이나 보자. 무식한 것들. 문재인도 이런 빠돌이 빠순일에 들러싸여 정신 못차리면 미래는 없을 거다. 박사모 능가하는 문빠들아 제발 정린 좀 차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