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가 방송장악 문건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손석희가 방송장악 문건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21일 JTBC ‘뉴스룸’에서 “그 야만성 앞에 저널리즘을 얘기한다는 것은…”

손석희 JTBC보도담당 사장이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방송장악 문건에 과거 자신이 진행한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이 등장한 데 따른 심경을 밝혔다.

손 사장은 21일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영화를 보면 좀비는 그 자체가 무서운 숙주다. 좀비는 존재 자체만으로도 치명적이고 사력을 다해 없애버려야 할 대상”이라고 전한 뒤 “이명박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에 오른 방송인들이 바로 이런 좀비들을 만들어내는 존재들이었다고 국정원의 당시 문서는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21일 JTBC &#039;뉴스룸&#039; 앵커브리핑의 한 장면.
▲ 21일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의 한 장면.
손 사장은 “국정원이 아침 라디오 시사프로그램들을 집요하게 사찰해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제가 진행한 프로그램은 대표적인 현미경 사찰의 대상이었다”고 밝힌 뒤 “저는 13년 동안 시선집중을 진행했고, 지금의 뉴스룸 못지않게 시선집중을 소중히 여겼으며, 또한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선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은 2009년 말 ‘라디오 시사프로 편파방송 실태’란 보고를 통해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두고 “안팎의 지탄 여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좌파 논리에 경도된 편파보도로 정부 흠집 내기”, “출근길 민심 호도” 같은 표현을 쓰며 노골적인 적개심을 드러냈다. (관련기사=이명박·박근혜의 오랜 숙제,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멈춰라)

손 사장은 “그들(국정원)의 표현에 따르면 제가 진행하던 프로그램과 해당 라디오국은 진보의 젖줄, 좌파의 숙주와 다름이 없었다”며 “그 야만성 앞에 합리적 시민사회를 대변하고 국가권력을 견제한다는 저널리즘을 얘기한다는 것은 너무나도 난감하고 무력감을 느끼게 하는 일이어서 온몸의 힘이 빠지는 참담함을 감출 수가 없다”며 심경을 드러냈다.

▲ 21일 JTBC &#039;뉴스룸&#039; 앵커브리핑의 한 장면.
▲ 21일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의 한 장면.
손 사장은 “대한민국 국정원은 그들이 보기엔 정권을 무너뜨릴 것 같은 그 무섭게 번지는 좀비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촘촘하게 사찰 일지를 기록하고 진행자는 물론 출연자와 PD며 작가의 성향까지 깨알같이 분석해왔다”고 비판한 뒤 국정원을 비롯한 적폐세력을 가리켜 “출근길 좀비 호러물을 감시하던 그들 자신이야말로 세상을 오염시키는 좀비 같은 존재였던 것은 아니었을까”라며 날을 세웠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마일 2017-09-22 16:04:16
손석희 모친이 그렇게 비명에가셨는데---- 정신좀 차리세요--제발---

어영구영 2017-09-22 11:26:55
부나방!
불빛을 쫒다 그 불에 타죽는 어이없는 부나방!
이명박그네라는 불을 쫒다 스스로 패가망신하고 있는 가짜수구보수들이여!
부나방의 교훈조차 모르는 그대들을 보고 있자니 인간적으로 불쌍하다!
정도로 가면 큰 욕심이고 사도로 가면 작은 욕심꾼이라는 다산의 설파를 귀에 새겨야 할 것이다.

몇 안되는 진정한 방송인 입니다 2017-09-22 10:01:40
이 나라는 당신이 건졌습니다. 방송인이 언론인이 어찌해야 존경받을수 있는지를 당신이 길을 터 주셨습니다. 기껏해야 2~5년 정도일 권력맛 보려고 올바르지 않은 정권에 달겨드는 인간들 참으로 많지요 , 스스로 평안함 삶을 마다하고 출세욕 권력욕에 사로잡힌 더러운 인간들 속에서도 당신은 몇 안되는 진정한 방송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