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단독] MBC기자 “국정원 사조직 투자했다는 청해진측 투서 있었다”
[단독] MBC기자 “국정원 사조직 투자했다는 청해진측 투서 있었다”
세월호 참사 직후 편지 받았지만 보도 안 해…해당기자 “빚 진 마음, 외압 있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돌삐 2017-09-19 08:09:46
승객들의 탈출 기회를 뺏어버린 "기다려라~~"는 결국 배가 침몰되고 사고가 커지면 엄청난 책임을 져야하고 큰 손해를 입는 걱정원 개새~끼들의 명령과 결정을 기다린 것. 선원들의 증언에 의하면 사고의 최초 통화도 해경이 아니었고 걱정원이었던 이유도 이 것임.

초여름에동사 2017-09-15 09:13:43
대한민국 경찰이... 총동원됐는데도,
왜 유병언이를 못 잡았겠냐?

5월 초여름에 동사...
' 나 유병언 이오...'하는 흔적들을 남기고....
얼어 죽었단 말이지...

유병언이가 실소유주가 아니라고 밝히게 되면,
가장 곤란해 지는 넘들도 있었을테고,
그래서,
그 입을 막아야 할 필요성을 느낀 넘들......

그게 누군지 찾으면 돼...


진실은 2017-09-14 17:26:56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가 해운회사에 주로 투자했다는 것은 방송에서도 나왔고

청해진해운의 세월호등 인천-제주 노선 정기 카페리 선박 2척은 현금수입이 많아 큰 먹잇감이 됬을 거라 본다

세월호 선박 증축부터 관여했다 하고 선박검사와 운항보고 비상연락망에서도 나오고 방송에 몇번 나왔던 인천항의 비밀사무실에, 단원고 수학여행단이 당초에는 다른배를 계약 했는데 당일 세월호로 바꿔 탄것은 그들이 세월호에 투자했고 과적을 일삼아 뒷돈을 챙겨갔는지 의심스럽다

안개가 심해 다른배들이 운항을 포기하는데도 세월호는 무리하게 출발시킨것도 그렇고
사고후 맨먼저 해경경비정에 올라탄 세월호기관사인지 하는 곤색 제복을 입은 간부는 경비정서도 연신 전화로 보고했는데 국정원측에 먼저 보고는 안했는...

폰퍼니 2017-09-14 17:07:39
15만원 아이폰7 받아가세요!
퍼니박스를 구매하면
최신아이폰, 최신삼성폰까지
와르륵 쏟아져요!
중고폰 구매할땐 안전하게
폰퍼니에서◀◀◀◀◀◀◀◀◀◀
15만원에 아이폰이 나온다??
최신폰이 들어간 랜덤박스!
링크 : phonefunny.co.kr 클릭!

적폐기관 2017-09-14 14:49:06
침몰당시 가장 먼저 보고한 곳이 국정원이었다
소유주가 아니라면 가정 먼저 보고할 이유가 없다
국정원 직원이 세월에 있었다고 했다
댓글부정선거 수사를 덮기 위한 고의사고인지 의심된다
반드시 한 점 의혹 없이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