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정원, 문화예술인 80여명 블랙리스트 관리하며 VIP 직보
국정원, 문화예술인 80여명 블랙리스트 관리하며 VIP 직보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불가피할 듯, 박원순 제압문건도 사실로 확인

국정원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이들을 퇴출시키기 위한 방안과 활동들을 청와대와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해 보인다.

국정원 개혁위는 11일 적폐청산TF로부터 ‘MB정부 시기의 문화·연예계 정부 비판세력 퇴출건’과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문건’에 대한 조사결과를 보고받고 검찰 수사의뢰 등 후속조치를 권고했다.

국정원 개혁위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2009년 2월 취임 후 수시로 여론을 주도하는 문화예술계내 특정인물과 단체의 퇴출 및 반대 등 압박활동을 하도록 지시했다.

▲ 국정원이 블랙리스트로 작성한 문화예술계 인물 명단.
▲ 국정원이 블랙리스트로 작성한 문화예술계 인물 명단.

국정원은 문화예술계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이들에 대해 △대통령에 대한 언어테러로 명예를 실추 △左성향 영상물 제작으로 불신감 주입 △촛불시위 참여를 통해 젊은층 선동 등을 사유로 각 분야별로 퇴출활동을 전개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혁위가 공개한 국정원의 활동 내용을 보면 방송인 가운데 김미화, 김구라, 김제동 등 8명, 영화감독 중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등 52명, 가수 중 윤도현, 신해철, 김장훈 등 8명, 배우 중 문성근, 명계남, 김민선 등 8명, 문화계에선 이외수, 조정래, 진중권 등 6명이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이같은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관련 활동은 청와대의 지시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문화,연예계와 관련해 ‘좌파성향 감독들의 이념편향적 영화 제작 실태 종합 및 좌편향 방송PD 주요 제작활동 실태’ (2009년 9월, 기획관리비서관), ‘좌파 연예인 비판활동 견제방안’ (2010년 4월, 기획관리비서관), ‘좌편향 연예인들의 활동 실태 및 고려사항 파악’(2010년 8월, 민정수석) ‘KBS 조직개편 관련 좌편향 인사 여부’ (2010년 5월, 홍보수석) ‘좌편향 성향 언론인ㆍ학자ㆍ연예인이 진행하는 TV 및 라디오 고정 프로그램 실태’(2011년 6월, 홍보수석) 파악 등을 수시 지시했다.

이에 국정원은 ‘좌파 연예인 정부 비판활동 견제 방안’, ‘좌파 문화・예술단체 제어・관리 방안’ 등을 ‘일일 청와대 주요요청 현황’에 따라 ‘VIP 일일보고’, ‘BH 요청자료’ 등의 형태로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 국정원의 ‘좌파 연예인 대응 T/F’ 활동 내용 일부
▲ 국정원의 ‘좌파 연예인 대응 T/F’ 활동 내용 일부

또한 2009년 7월엔 당시 김주성 기조실장 주도로 문화,연예계 대응을 위해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에 비판적인 연예인의 특정 프로그램 배제.퇴출 및 소속사 대상 세무조사, 프로그램 편성 관계자의 인사조치 유도 등 전방위적인 퇴출 활동을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원 개혁위에 따르면 청와대와 국정원 지휘부는 문화,연예계 특정 인물의 견제와 관련한 지시를 계속 하달했고 이에 국정원 담당부서는 유관부처 및 기관에 직접적인 조치를 통해 압박하고 온라인에서도 소위 ‘문화,연예계 종북세력’ 대상 심리전을 주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정원 개혁위는 이와 함께 ‘박원순 시장 제압’ 문건이 국정원에서 작성됐고 이와 관련한 심리전 활동 역시 수행됐다고 확인했다. 또한 국정원이 2009년 9월과 2010년 9월에도 당시 박원순 변호사에 대한 비판활동을 수행하고 원세훈 전 원장에게 보고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