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탓에 MBC 브랜드가치 하락? “부당전보·징계 때문”
파업 탓에 MBC 브랜드가치 하락? “부당전보·징계 때문”
이효성 방통위원장 공영방송 감독권 행사 재차 강조, “공적책임 및 민주적 기본질서 위배 행위에 조치 취할 수 있어”

MBC의 브랜드가치가 떨어진 이유가 파업 탓이라는 김장겸 MBC 사장의 발언에 대해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반박하고 나섰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2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MBC 브랜드가치 하락에)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유능한 사람들을 부당하게 엉뚱한 곳에 전출시키고 해직·징계해 본업에 종사할 수 없게 만든 것이 중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장겸 MBC 사장의 주장을 전하며 입장을 묻자 이 같이 답변을 한 것이다.

앞서 김장겸 MBC 사장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파업을 할 때마다 MBC의 브랜드 가치는 계단식으로 뚝뚝 떨어졌다. 경쟁사들이 성장할 기회를 만들어 줬다”면서 “결과가 뻔히 보이는데 낭만적 파업으로 과거의 잘못을 다시 답습하는 방식은 이제 그만둬야 한다”며 파업 수순에 돌입한 언론노조 MBC본부를 비판했다.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사진=이치열 기자.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사진=이치열 기자.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방통위의 개입을 촉구하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효성 위원장은 “공영방송에 대한 감독권을 통해 방송의 공적 책임과 민주적 기본 질서에 위배된 행위 등에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실태조사를 철저히 하고 여러 의견을 청취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방통위 안팎에 따르면 현재 방통위는 KBS와 MBC의 제작거부 및 중단 사태와 관련해 언론보도, 관계자 의견 등을 토대로 ‘왜 제작거부 사태가 벌어지는지’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 방통위는 실태조사 결과 문제가 발견될 경우 자료제출을 요청하며 본격적인 조사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7-08-24 07:21:44
mbc의 신뢰가 땅을 친것은 김장겸 때문이란걸 국민 모두는 일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