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한나라당 도청 커넥션’ 의혹 보도에 KBS ‘발칵’
‘KBS-한나라당 도청 커넥션’ 의혹 보도에 KBS ‘발칵’
뉴스타파 보도 이후, 언론노조 KBS본부 “즉각 재조사” 임창건 전 보도국장 “발언 왜곡”

2011년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 당시 KBS와 한나라당의 커넥션이 있었다고 뉴스타파가 단독 보도한 뒤 KBS가 발칵 뒤집혔다. 다수의 KBS기자·PD가 속해있는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당시 사건과 직간접적으로 연루되어 있는 고대영 KBS사장을 포함한 관련자에 대한 검경의 즉각적인 재수사를 요구했다. 반면 뉴스타파에 관련 증언을 한 임창건 전 KBS보도국장은 입장을 내고 자신의 발언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KBS본부는 8일 성명을 내고 “뉴스타파 보도는 (2011년 당시) KBS기자의 도청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는 당시 수사 결과를 뒤집기에 충분한 내용”이라며 “핵심적 증언이 나온 이상 검경의 전면적인 재수사는 불가피하다. 공영방송과 여당 정치인의 유착은 사실이라면 그 자체로 언론사에 남을 부끄러운 스캔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 사장은 당시 KBS 보도본부장으로서 재수사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 6월8일자 뉴스타파 보도화면 갈무리.
▲ 6월8일자 뉴스타파 보도화면 갈무리.
반면 임창건 전 보도국장(현 KBS아트비전 감사)은 9일 사내 게시판에 입장을 내고 “KBS가 전화기를 통해 녹음했다는 내용에 대해 저는 결코 이를 인정한 적이 없다. 혹시 도청이란 것을 했다면 취재기자 전화기를 제3자에게 맡기는 방법을 썼을 것으로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일반적인 추측을 제 입장에서 정리해 전달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KBS가 불법 녹취록과 비슷한 발언록을 작성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임 전 보도국장은 “KBS가 한선교 의원에게 문건을 전달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당시 어떤 인터넷 기사에서 관련된 내용을 본 기억이 있어서 당시에 우리가 이를 인정한 것 아니냐는 취지로 얘기한 것”이라고 밝힌 뒤 “당시에 어떤 문건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전달됐는지 여부는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는 “뉴스타파 보도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을 경우 법적인 절차를 밟겠다”고 경고했다.

8일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임 전 보도국장은 KBS가 민주당 대표회의실을 도청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야당에서 이야기하는 그런 도청은 아니었지만 민주당 사람 도움을 받아 녹음기 같은, 핸드폰 같은 것을 민주당 누가 갖다 (놔)줬다”고 말했다. 한선교 의원이 폭로했던 녹취록이 KBS가 만든 것이냐는 뉴스타파 취재진의 질문에는 “그 문건은 우리가 만든 것이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6년 전 민주당 도청의혹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이를 두고 뉴스타파는 “KBS인사가 수신료 인상을 관철시키기 위해 민주당의 수신료 관련 회의내용을 몰래 녹음해서 일종의 보고서를 만든 뒤 이를 한나라당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간사였던 한선교 의원에게 건네줬다는 뜻”이라고 보도했다. 뉴스타파 보도와 관련, 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상대로 향후 적극적인 비판공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잘가대영 2017-06-09 10:23:36
잘가 대영아 그동안 박그네 개로 오랫동안 호의호식 잘했지? 이제 니 주제 맞게 개밥먹고 살아라

ㅇㅇ 2017-06-09 13:06:41
그동안 권력에 빌붙어서 잘먹고 살았지? 이제 그만큼 토해낼 때가 왔다 대기타고있어라

지나가는 행인 2017-06-09 17:48:34
언론 적폐도 심각하죠. KBS 이강덕,임창건,고대영 이 놈들 뿐이 아닌 것 다 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