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덤벼라. 문빠들” 한겨레 간부, 댓글폭탄에 사과
“덤벼라. 문빠들” 한겨레 간부, 댓글폭탄에 사과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 게시글에 댓글 1만개 비난 쏟아지자 페이스북 계정 닫아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이 자신의 경솔한 발언에 쏟아진 비판·비난 여론에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 1만개가 달리는 사건이 벌어졌고 결국 페이스북 계정을 닫았다.

안 전 편집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문에 옮긴 뒤로 시간이 좀 남는다. 붙어보자. 늬들 삶이 힘든 건 나와 다르지 않으니 그 대목은 이해하겠다마는,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 수 없이 대응해줄게. 덤벼라. 문빠들”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앞서 안 전 편집장은 ‘한겨레21’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에 실린 문재인 대통령 표지를 놓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통령에게 악의적이라며 비난하고 불매·절독 등을 압박하자 “시민 누구나 절독 또는 절독 캠페인을 통해 언론에 압력을 가할 수 있다”면서도 “저널리즘의 기본을 진지하게 논하지 않고, 감정·감상·편견 등에 기초해 욕설과 협박을 일삼는 집단에 굴복한다면, 그것 역시 언론의 기본을 저버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맹목적으로 한겨레를 비난·혐오하는 문 지지자들을 겨냥한 것이었다. 

▲ 한겨레21 1162호.
▲ 한겨레21 1162호.
하지만 안 전 편집장은 “덤벼라. 문빠들” 등의 표현을 사용해 독자들을 자극했고 해당 발언에 대해 페이스북 유저들은 비판, 욕설 비난, 조롱 댓글을 쏟아냈다. 비슷한 시기 인터넷 커뮤니티에 안 전 편집장의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 돌면서 안 전 편집장을 비난하는 댓글의 화력이 거세졌다.

이에 안 전 편집장은 “죄송합니다. 술 마시고 하찮고 보잘 것 없는 밑바닥을 드러냈습니다”라며 “문제가 된 글은 지웠습니다. 한겨레에는 저보다 훌륭한 기자들이 많습니다. 저는 자숙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십시오. 거듭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새벽 사이 사과 게시물에 댓글이 무려 1만개가 달리는 등 논란은 커졌다. 관련 게시물에는 독자를 상대로 한 안 전 편집장의 발언에 대한 비판도 있었으나 “벌레새끼”, “젓가락 마이싱 기레기 쉥키”, “니까짓 게 언론인이요? 개가 웃습니다” 등의 욕설과 비난 댓글이 압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도연기레기 2017-06-13 16:39:13
네 다음 김도연 기레기. 니가 남말할때냐. 1달정직이 가당키나하냐? 그냥 트위터나해라.

김도연기레기 2017-05-31 11:16:02
조중동 떨어져서 미디어오늘에 입사한 기레기가 누굽니꽈아아아아? 정부의 지지자들을 개돼지로 보고 개때라는 단어를 쓴 무식한 기레기가 누굽니꽈아아아? 인민의 일반의지도 모르면서 파시즘 광기라 짖어댄 기레기가 누굽니꽈아아앙? 반성해라 김도연. 근디 너의 젠더는 뭐냐? 사진으로 구분못하겠더라. 민동지 정동지는 김도연 갱신 학습에 도움을 주시길.

의로운 언론 2017-05-29 19:17:46
책임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언론인이면 지금 이순간 뭘 해야 할지 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