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 대통령 조카의 의문, “고모는 왜 나를 안 부르지?”
박 대통령 조카의 의문, “고모는 왜 나를 안 부르지?”
[아솎카드] 박지만 "진짜 충성하는 사람들을 버리고 있다, 그 일당들이 누나를 고집세게 만들었다"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과 맥락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는 14년 동안 계속된 미디어오늘의 간판 상품입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를 카드뉴스로도 동시에 발행합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 편집자 주


박지만의 고통 (feat.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 1
박지만 EG 회장 지난 초여름 지인들에게
“최순실이 하는 꼴 때문에 큰일이 터질 것 같아”
“진짜 충성하는 사람들은 버리고 있다”

# 2
박 회장 아들 세현이 “고모는 왜 나를 안 부르지?”
박 회장 “고모가 바빠서 그래”

# 3
박 회장
“대통령이 고집이 세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
그 일당들이 누나를 고집 세게 만들었다”
박보균 기자
“최순실과 3인방들의 세상은 확장됐다. 대통령의 공간을 독점했다”

[ 오늘의 주목할 만한 뉴스 3 ]

# 1   서울신문)
“이재만도 ‘논현동 靑회의’ 참석”… 문고리 3인방 구속수사 불가피

30cm ‘대통령 보고자료’ 놓고 진행한 최씨의 ‘논현동 청와대 회의’
“초기 ‘문고리 3인방’ 이재만 당시 청와대 총무 비서관도 참석”
최씨와 가까운 A씨 “초기 멤버는 분명히 이재만”

# 2   조선일보)
“최순실씨에게 보여줘라” 정호성 폰에 朴 대통령 목소리

검찰, 박 대통령이 연설문 등을 “최순실씨에게 보여주라”고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에 지시한 녹음 파일 확보
정호성 “대통령의 지시로 최씨에게 문건을 전달한 게 맞다”
기밀 누설 혐의 인정

# 3   동아일보) “우병우 민정수석실, 차은택 비리 캐고도 후속조치 안해”
지난해 우병우 민정수석실 관계자들,
차은택 회사의 일감 수주 문제, 인사 개입 의혹 등 확인
민정수석실이 비위 사실 알고도 묵인했다면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직무유기 혐의 적용 가능

[ 오늘의 말말말 ]

# 1   “당장 누가 트럼프에게 전화를 걸지, 전화를 걸어와도 누가 받아야 할지조차 불분명하다.”
- 중앙일보 10일자 사설에서 대통령의 국정 공백을 비판하며

# 2   “박근혜 대통령 퇴임 후 책 쓰려 최순실과의 통화 내용 녹음했다”
- 구속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검찰에서 이처럼 밝혀

# 3   “일부 언론에서 ‘세월호 7시간’ 의혹과 우리를 엮으려고 하는 것 같은데”
- 최순실 모녀 드나든 성형외과 원장의 부인,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을 부인하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방지축2 2016-11-10 13:08:48
과연 이들에게 죄가 있다고 물을수 있단 말인가 그네에게 묻고싶다 네가 8푸니니 모두들 네등에 타고 유람 즐긴건데 어떻게 벌을 줘??? 죄의 반은 그네 책임이고 나머지 반은 네들이 똑같이 나눠 짊어지거라 라는 판결이....

병신같은 국민들 2016-11-10 12:30:26
최순실이가 문제가아니라 박그네가 문제야!
박지만씨! 망언하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