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폄훼 기사’ 카톡 공유한 MBC 기자 정직 ‘무효’
‘세월호 폄훼 기사’ 카톡 공유한 MBC 기자 정직 ‘무효’
법원 “타당성 잃은 징계”… 조급한 세월호 실종자 탓하는 보도, 동기들에 공유했다 정직

세월호 실종자 가족을 폄훼하는 기사가 MBC에서 보도될 것이라며, 카카오톡 대화창에 관련 기사를 게시했다 정직1개월 처분을 받은 MBC 기자가 14일 무효 판결을 받았다. 

서울서부지방법원 제11민사부는 이날 신지영 MBC 기자가 회사를 상대로 낸 정직처분취소소송에서 “정직 처분은 사유에 비춰 현저하게 타당성을 잃은 것”이라고 무효판결을 내렸다. 

신 기자는 2014년 5월7일 MBC 메인뉴스인 ‘뉴스데스크’에서 방송될 예정이었던 박상후 당시 MBC 전국부장의 리포트 초고를 보도국 내부 전산망에서 복사해 회사 내 국·실에서 일하는 입사 동기들이 모인 카카오톡 대화방에 게시했다. 

이날 방송된 박 부장의 리포트 ‘분노와 슬픔을 넘어’는 논란에 휩싸였다. 

박 부장은 민간잠수사 이광욱씨 죽음에 대해 “조급증에 걸린 우리 사회가 왜 잠수부를 빨리 투입하지 않느냐며 그를 떠민 건 아닌지 생각해봐야 할 대목”이라고 했다. 이 대목을 두고 “민간잠수사 죽음이 실종자 가족의 조급증과 압박 때문이냐”는 비판이 컸다.

   
▲ MBC ‘뉴스데스크’ 2014년 5월7일자 박상후 당시 MBC 전국부장의 데스크 리포트.
 

박 부장은 또 중국 쓰촨 대지진과 동일본 대지진 사태를 언급하며 “(사고를 겪은 이들이) 놀라울 정도의 평상심을 유지했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은 이에 반해 조급하다’는 뜻으로 해석돼 물의를 빚었다. 

MBC는 2014년 6월 방송 전 출고되지 않은 기사 원고를 타 국·실로 유포했다는 이유(업무상 비밀준수의무 위반)로 정직1개월 처분을 내렸다. 이에 반발한 신 기자는 징계 부당성을 다투는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보도된 기사는 원고(신지영 기자)가 초고를 공개한 때로부터 불과 수 시간 만에 전국에 방송됐고 그 내용이 초고와 동일하다”며 “기사 초고를 공개한 상대방은 모두 회사 직원인 입사동기 42명에 한정된다. 이 초고가 42명 외의 사람들에게도 공개될 위험성이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기사가 나간 후 보도 내용에 대해 회사 안팎으로 논란이 있었고, 신 기자 역시 비판적 시각에서 초고를 공개했다”며 “공개 시점을 제외하면 이에 대한 비판 자체는 막을 수 없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