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더러운 좌파? 조우석 더러운 발언 책임져야”
“더러운 좌파? 조우석 더러운 발언 책임져야”
“객기가 아니라 확고한 의식에서 나오는 혐오” 언론·인권단체, 조우석 KBS 이사의 혐오 발언 공동 대응

“내가 그렇게 더러운 가. 삶을 되돌아보게 만들었다. 노동자와 성소수자가 함께 싸우고 편견을 깨는 것이 좌파 사회주의자로서 제 삶이다. 조우석 KBS 이사에게 모욕당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언론개혁시민연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소수자인권위원회·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등 언론시민사회 단체와 인권 단체가 지난 29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연 ‘공영방송 이사의 혐오차별 선동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긴급 토론회에서 성소수자 당사자 발언에 나선 곽이경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대외협력 부장의 말이다. 

그는 지난 8일 ‘동성애·동성혼 문제 어떻게 봐야하나’ 토론회에 참석한 조우석 KBS 이사로부터 ‘더러운 좌파’로 실명이 공개됐으며 좌파와 전략적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매도 됐던 당사자다. 

곽이경 대협부장은 토론회에서 “실명 공개 후 내가 없는 자리에서 얼마나 많은 비난이 나올까 생각했고 그런 행위들이 날 위축시키는 전형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현실화 됐다”며 “우파 할아버지들의 헛소리로 매도하지 말고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조우석 KBS 이사. 사진= 정규재TV 캡쳐
 

 

당시 토론회에서 조우석 이사에게 지목된 또 다른 성소수자 당사자인 정욜 인권재단 사람 활동가는 “언젠가 한국에서도 공개된 성소수자 활동가들이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지만 그런 긴장과 실제 낙인찍히는 것은 굉장히 다른 차원의 문제”라며 “조우석 이사는 제 활동가 경력과 에이즈에 대한 두려움을 엮어 말하면서 혐오의 정점을 찍었다”고 비판했다. 

정욜 활동가는 “이들이 노리는 효과에 가장 적합한 케이스가 나였던 것 같다”며 “조우석 이사의 혐오 선동이나 차별을 확산시키는 안하무인적 태도를 봐선 객기가 아니라 확고한 의식 속에서 나오는 혐오였다. 공영방송 이사직을 수행해선 안 될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당사자들의 발언뿐만 아니라 발제자와 토론자 모두 조우석 이사의 발언이 한 개인의 발언이 아니라는 점에 주목했다. 조우석 이사는 국가기간방송사인 KBS 이사로서 자신의 입지를 굳힌 후 혐오선동 발언을 쏟아내고 있고 사회적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전규찬 언론개혁시민연대 대표는 조우석 이사가 지난 9월6일 ‘미디어펜’에 쓴 ‘동성애, 국가해체 노린 좌파의 최종병기’ 칼럼 등을 인용해 “그에게 성소수자는 국가 체제 전복을 노리는 좌파의 전쟁 도구이자 무기”이며 “이분법적 파시즘의 전쟁애적 광기와 직통하는 언설”이라고 평가했다. 

전규찬 대표는 “공영방송 이사 영향력을 유지한 채 선동의 목소리를 높이면서 의식적이고 의도적인 ‘동성애자는 더러운 좌파’라고 공개 발언을 하는 것을 어떻게 봐야 하느냐”며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된 자(고영주)의 유사한 발언을 고려하면 두 우익의 공영방송 배치와 파시즘적 화술은 우연의 일치거나 지극히 사적인 언행은 아니지 않겠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 언론단체와 인권단체가 29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공영방송 이사의 혐오 차별 선동 어떻게 할 것인가' 긴급 토론회를 열고 있다.
 

 

 

이주영 서울대 인권센터전문위원은 조우석 이사의 지난 8일 토론 및 구두 발언은 “성소수자를 위험집단으로 규정하고 그들이 ‘우리에게’ 피해를 주는 집단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적대와 배재의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며 “국제인권법이 금지하는 소수자에 대한 증오·차별 선동의 전형”이라고 평가했다. 

이주영 전문위원은 “이런 발언이 아무런 비판과 규제 없이 방치될 때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적대가 확산되면서 사회 내에서의 성소수자에 대한 인식과 담론을 심각하게 왜곡시킬 수 있다”며 “특히 ‘방송의 공적 책임이나 상대적으로 소수인 집단이나 계층의 이익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야한다는 방송법 취지에 비춰 성소수자에 대한 증오·차별을 선동하는 이는 공영방송 이사 자격이 있는지에 답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박진 다산인권센터 상임활동가는 박근혜 정권의 인사를 “눈치 보며 충성스러운 인사”, “신념에 찬 충성스러운 인사”, “더러운 입놀림을 가진 충성스러운 인사”로 분류하며 “특히 이 정부에서는 말에 책임지는 인사가 없다”고 지적했다. 

박진 활동가는 “세월호 참사 및 특별법 제정 당시 정부여당 인사들의 망언은 그 ‘말’에 책임을 지기보다는 충성심을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며 “조우석 이사의 발언을 말에 책임지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 참가자들은 민형사상 법적 대응,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공동대응기구 발족 등 대응 방안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