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청거리는 OBS, 40명 정리해고에 임금 삭감 진통
휘청거리는 OBS, 40명 정리해고에 임금 삭감 진통
노조 “망나니 칼춤을 멈춰라, 사장 고소할 것”… 사측 “어음할인도 어려운 상황”

심각한 경영 위기 속 비용 절감을 위해 이달 말 대규모 정리해고를 예고했던 OBS 경인TV가 지난달 30일 노동청에 정리해고 계획서를 제출했다.

OBS노조는 사측이 직원들과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지난달 월급의 10%를 삭감한 것에 대해 노동청 진정과 함께 윤승진 대표이사를 형사 고소할 방침이다. 

전국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이훈기 지부장)는 지난 30일 “사측이 오늘 고용노동부 부천지청에 정규직 40명 규모의 정리해고 계획서를 제출 신고했다”며 “다음 달 1일을 해고일로 하는 사실상의 대규모 정리해고 수순에 돌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OBS 사측은 또 이날 노조에 ‘4월 임금 일부 삭감 지급의 건’에 대한 공문을 보내 “현재 회사는 경영위기가 심화되고 있으며, 현금보유고 부족으로 어음할인을 통해 임금을 지급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 예견돼 4월분 임금을 부득이 10% 삭감된 수준에서 지급할 수밖에 없다”고 통보했다.

   
▲ OBS 사옥. 사진=OBS 제공
 

이에 OBS지부는 즉각 성명을 내어 “사측은 결합판매비율 개선과 CPS(가입자당 재송신료)에서의 성과에 OBS의 미래가 걸려있다는 조합의 말을 듣는 척하더니 뒤로는 우리 조합원들의 목줄을 죌 궁리와 계산만 하고 있었다”며 “지금 OBS의 벼랑 끝 상황은 사측의 경영실패 때문이므로 사장과 간부들은 무한책임을 지고 당장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OBS지부는 급여 삭감 통보에 대해서도 “사전에 어떤 합의나 절차 없이 하루아침에 일방적으로 진행된 것”이라며 “이는 근로기준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은 물론 상식 수준에서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명백한 도둑질”이라고 비판했다. 

전국언론노조(김환균 위원장)도 OBS 경영난에 아무런 발전 비전을 내놓지 못한 채 정리해고만을 강행하려는 경영진과 대주주(영안모자)에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환균 위원장은 노동절인 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OBS 노동자들은 창사 이래 임금이 오히려 깎이는 ‘열정 페이’를 감내하며 언론인의 공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묵묵히 일했는데 사측은 노동절을 하루 앞두고 선물은 못 줄망정 이 무슨 망나니 칼춤이냐”며 “경영진과 대주주의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빚어진 OBS의 어려움을 노동자에게 돌리는 정리해고 계획을 당장 철회하지 않으면 민주시민과 언론노동자 모두가 OBS 경영진과 대주주를 단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노동절인 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OBS 사측의 정리해고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강성원 기자
 

앞서 OBS지부는 지난 2월 임금 희생과 경영 수익 다각화를 통한 안정적인 경영기반 구축을 골자로 한 자구책인 ‘리셋 OBS’를 발표했다. 하지만 OBS 사측은 지난 3월 전체 직원 45명 정리해고와 37명 순환휴직 등의 구조조정안을 내놓으면서 노사 갈등이 촉발됐다.
(관련기사 : OBS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 예고)

SBS와 함께 민영 미디어렙사인 미디어크리에이트에 속해 있는 OBS는 지난 2012년 미디어렙 시행 전엔 광고 수입이 연평균 50%의 성장세를 보였지만, 시행 후 광고 신장이 중단되면서 지난해엔 광고 수입이 약 30억 원 줄었다. 

OBS는 자체제작 비율(약 40%) 등에 따른 제작비 인센티브 등을 고려해 방송통신위원회의 광고 개선 용역 결과를 근거로 한 광고결합판매 비율 상향 조정을 요구하고 있지만, 이를 위해선 중앙방송사와 미디어렙사가 추가 재원을 부담해야 하는 과제를 풀어야 한다. 

게다가 OBS는 지상파 3사와 종합편성채널이 케이블·위성방송과 IPTV로부터 받고 있는 가입자당 재송신료(CPS)도 전혀 못 받고 있다. 

OBS지부에 따르면 현재 동일한 시청률의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들도 프로그램 사용료 명목으로 연 40~50억 원 가량을 받고 있으며, 지상파 3사가 가입자당 월 280원씩 받고 있는 CPS의 10분의 1(28원)만 받아도 연 34억 원의 수익이 보전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