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나는 가수다’ 김영희 PD, MBC 떠난다
‘나는 가수다’ 김영희 PD, MBC 떠난다
“중국 방송사, 투자사, 제작사 등에서 제안”… “PD로서 마지막 도전”

MBC 간판 PD 김영희 PD가 MBC를 떠나 중국 시장으로 진출한다. 1986년 MBC에 입사해 ‘이경규의 몰래 카메라’, ‘양심 냉장고’, ‘나는 가수다’ 등 수많은 히트작을 연출한 김 PD는 10일 오전 사표를 제출했다. 

김 PD는 이날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규모가 어마어마한 중국 시장에서 제작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며 “중국 방송사, 제작사, 투자사 등에서 많은 제안을 했다. MBC에 있으면서 협상할 수는 없기 때문에 사표를 낸 것이며 여러 제안 가운데 베스트를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PD는 “MBC가 그동안 많은 지원을 해줬는데 그 정도로 지원을 해줄 수 있는 회사, 또 제작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해주는 회사가 베스트”라며 “PD로서 마지막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김 PD는 지난 2013년 중국 후난위성TV에서 플라잉 PD(현지를 직접 방문해 연출과 자문 역할을 하는 PD)를 맡아 ‘나는 가수다’ 중국판인 ‘아시가수’(我是歌手)를 자문‧제작했다.

   
▲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MBC에 사표 낸 김영희 PD ⓒMBC
 

김 PD는 ‘위축된 제작 자율성 때문에 떠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그런 것은 전혀 아니”라며 “PD로서 새로운 세상에서 도전해보고 싶다는 포부가 컸다”고 밝혔다. 

김 PD는 “‘나는가수다’ 중국판 플라잉 디렉터로서 작업을 했고 이를 통해 한국 예능 시장에 대한 중국의 관심을 확인했다”며 “한국과 중국 예능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새로운 틀을 만들어 보고 싶다”고 밝혔다. 아래는 전화 인터뷰 일문일답. 

- 언제 사표를 냈나.
“오늘 오전에 사표를 냈다.”

- 왜 떠나기로 했나.
“중국 시장은 규모나 잠재 가능성에서 매우 매력적인 시장이다. 거기에서 제작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 중국 쪽에서 제안을 했나.
“제안은 많이 왔다. 하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 MBC 안에 있으면서 (중국 쪽과) 협상할 수는 없으니까 사표를 낸 것이다. 여러 제안 중에서 베스트를 선택해야겠지.”

- 구체적으로 어떤 곳에서 제안이 왔나.
“중국 방송사, 제작사, 투자사 등에서 제안이 왔다. 잘 선택해야지. 돈이 중요한 게 아니다. PD로서 마지막 도전이라고 본다. MBC가 그동안 많은 지원을 해줬는데 그 정도로 지원을 해줄 수 있는 회사, 또 제작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해주는 회사가 베스트겠지.”

- 동료들의 반응은 어떠한가.
“후배들과 계속 함께하지 못해 아쉽다. 놀랍다는 반응도, 꼭 성공하라는 반응도 있다. 다음주에 동료들과 소주 한 잔하기로 했다.”

- 위축된 제작 자율성이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가.
“그런 것은 전혀 아니다. PD로서 새로운 세상에서 도전해보고 싶다는 포부가 있다. <나는가수다> 중국판 플라잉 디렉터로서 작업을 했고 이를 통해 한국 예능 시장에 대한 중국의 관심을 확인했다. 한국과 중국 예능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새로운 틀을 만들어 보고 싶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