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망가진 MBC, 지역에선 달랐다
망가진 MBC, 지역에선 달랐다
[캡처에세이] 취재막는 홍준표 경남지사 그대로 보도… MBC 경남에서 보는 '마봉춘'의 야성성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지역 언론에 뭇매를 맞고 있다. 비판 언론에 소송을 제기하고 취재를 방해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언론을 대하는 태도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이 가운데 지난 6일자 MBC경남 보도는 눈에 띈다. 본사 MBC가 권력에 순응적이라고 비판받고 있는 현실과 대조되기 때문이다.

MBC경남은 지난 6일 톱뉴스 <홍 지사, ‘도민 무시’ 언론관>을 통해 홍 지사를 비판했다. MBC경남은 지난해 2월 진해 글로벌 테마파크 추진을 놓고 열린 경상남도와 폭스사의 공동 기자회견장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이 자리에서 김효영 경남CBS기자는 폭스사 사장에게 “말레이시아에 건립하려는 규모와 한국에 투자하려는 진해 웅동지구 투자 규모 차이에 대해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자 홍 지사는 통역사에게 “통역하지마”라고 한 뒤 기자들에게는 “다른 질문을 받고 일괄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질문을 중간에 끊은 것이다. 

김 기자는 “기자 질문을 지금 안 받는데 이게 기자회견이냐”고 목소리를 높였고, 홍 지사는 “기자가 기자답게 질문을 해야지”라며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김 기자는 “말레이시아에서의 투자 규모 차이를 묻는 게 시비인 것이냐”며 “기자회견을 한다고 해놓고 지금 뭐하는 짓인가”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MBC경남은 “경상남도가 도민들에게 도 사업 내용을 상세히 알리려고 마련한 기자회견인지 도무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비판했다. 

   
▲ MBC경남 뉴스데스크 6일자 보도.
 

MBC경남은 지난 3일 기자회견장에서의 홍 지사 태도도 지적했다. 홍 지사가 통영시를 순방할 당시 기자간담회장 모습이었다. MBC 정성오 기자가 홍 지사에게 “교육하는 사람이 거짓말을 한다”는 발언을 했느냐고 물었고, 홍 지사는 “그런 얘기를 한 일이 없다”고 했다. 이어 홍 지사는 “MBC만 지금 계속 시비를 걸고 있는 것”이라며 “그러니까 그 얘기는 묻지 말라”고 답했다. 

지난 4일 마무리된 홍준표 경남지사의 시·군 순방 과정에서 무상급식을 둘러싼 갈등이 불거졌다. 김수상 남해교육장은 “홍 지사가 1월 27일 남해 방문 때 ‘교육자는 모두가 거짓말쟁이 아니냐’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고, 홍 지사는 “그런 말을 하지 않았고, 녹취록도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MBC경남은 또 진주의료원 폐업과 관련해 비판기사를 쓴 한겨레 기자를 상대로 홍 지사가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다가 1, 2심 모두 패소한 것과 지난해 4월 경남신문을 일컬어 ‘찌라시 신문’이라고 폄하했다는 논란에 대해 “언론인과 언론사를 상대로 비하발언에 막말까지 서슴지 않은 홍 지사에 대해 도민을 무시하고 있다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역 언론 입장에서 도지사는 감시의 끈을 놓치지 말아야 할 대상이다. 하지만 지차제의 협찬과 광고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것도 지역 언론의 현실이다. 권력과 불가근불가원(不可近不可遠) 관계가 돼야 하는 것은 쉽지만은 않은 일이다. MBC가 시청자에게 비판을 받는 까닭도 이 원칙을 저버렸기 때문 아닐까. 

지역 MBC 보도의 가치는 최근에도 인정받은 바 있다. 전주MBC 박찬익 기자는 ‘2천억원 BTL 하수관거 내맘대로 공사, 다시 파헤치다’를 보도해 2014 한국방송기자대상 지역보도 부문 뉴스상을 받았고, 포항MBC 장성훈 기자는 ‘월성 1호기: 가려진 진실’을 제작해 지역보도 부문 기획다큐상을 받은 바 있다. 

4년 동안 ‘이달의 방송기자상’ 심사위원을 맡았던 박성제 MBC 해직기자는 “지역MBC는 여전한 활약을 하고 있는데, 4년 전에 비해 서울 MBC 출품작은 많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보도에는 서울 MBC가 아로새겨야 할 말도 있었다. 앵커 멘트다. “권력을 비판하고 감시 견제해야 하는 언론은 국민 여론의 창이기도 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