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벗고 운동하는 기자, 점심 구걸하는 기자, 나가라”
“벗고 운동하는 기자, 점심 구걸하는 기자, 나가라”
공무원노조 안양시 지부 ‘불량기자 퇴출’ 선언…“출입기자 박탈, 기자직 박탈 함께 요구”

안양시 공무원들이 “불량기자를 퇴출하겠다”고 선언했다. 일부 지역 언론인들이 공무원들에게 금품, 접대를 요구하는 등 전횡을 일삼자 공무원들이 행동에 나선 것이다. 그동안 안양시 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일부 지역 언론의 도덕적 해이가 문제가 돼 왔다. 이번 안양시 공무원들의 ‘불량기자 퇴출’ 운동은 공무원들이 직접 행동에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안양지부에 따르면 한 기자는 근무시간 중 시청 체력 단련실에서 반라상태로 운동을 해 물의를 일으켰고, 또 다른 기자는 정치인의 부의금을 낸다며 공무원들에게 ‘수금’을 해가기도 했다. 또 다른 기자는 진급한 직원을 찾아가 본인의 로비로 승진이 되었다며 금품을 요구했고, 다른 기자는 공무원들에게 점심값을 전가하기도 했다.

이에 안양지부는 “전염병이 창궐하듯 퍼지고 있는 불량기자들의 추태도 천태만상”이라며 “불량기자들은 자신들의 이권만을 챙기기 위해 공무원들의 약점을 찾는 것을 업으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직자들도 불량기자 퇴출 결의에 앞서 불량기자들과 악연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전국공무원노조 안양시지부가 12일 불량기자 퇴출운동을 선언했다. 사진=공무원노조 안양시지부
 
안양지부는 “무늬만 기자인 불량기자의 행태에 대해 강력 규탄하고 안양시에서 퇴출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투쟁해 나갈 것”이라며 “불량기자로 지칭되는 기자들은 그 동안의 추태를 사죄하고 안양시청 출입기자는 물론 기자직에서 떠날 것, 해당 언론사도 책임을 인정하고 자정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 등을 요구했다.

다만 안양지부는 해당 기자의 실명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안양지부 관계자는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사례를 조금 더 수집하고 있는데 이를 기반으로 출입기자 자격 박탈을 안양시에 요구할 계획이고, 기자 자격박탈은 해당 언론사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가 특별히 이름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기자들 사이에서도 어떤 기자인지 다 안다”며 “그들 때문에 자신도 욕먹는다 생각하는 기자들도 있기 때문에 우리의 퇴출운동에 대해 나쁘게 생각하는 분위기는 아니”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