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정몽준, 아들 이어 부인 발언 논란…“가족이 안티”
정몽준, 아들 이어 부인 발언 논란…“가족이 안티”
[오늘의 소셜쟁점] 정 후보 부인, 아들 발언 두둔에 이어 불법선거운동?…가족이 박원순 편인가

막내아들의 ‘미개한 국민’ 발언으로 곤혹을 치렀던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이번에는 부인 김영명씨의 발언으로 인해 논란에 휩싸였다.

정몽준 후보의 부인 김영명씨가 세월호 참사 관련 ‘국민이 미개하다’고 한 아들의 발언에 대해 ‘시기가 안 좋았다’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민중의 소리>가 단독 입수한 영상에 따르면 김 씨는 새누리당 서울 중랑구청장 후보 사무실에서 한 연설에서 “막내가 일을 저지른 거 아시죠?”라며 “바른 소리 했다고 격려를 해주고 위로를 해주시기는 하는데 시기가 안 좋았던 것 같고 어린아이다 보니까 말 선택이 안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난이 일었다. 한 누리꾼은 “잘못된 부분은 ‘시기가 안 좋았다’라는 대목”이라며 “‘그건 잘못한 일이다’가 아니라 ‘그래서 손해봤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아들이 말하고자 하는 뜻은 합당했다. 다만 미개라는 단어 사용이 적절치 못했다, 이러한 뜻으로 들린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바른 소리라고 격려해주시고 위로해주시는데 격려와 위로는 감사하지만 그 발언 자체는 격려나 위로를 받을 발언이 아니라 분명히 잘못된 것입니다. 부모로서 사죄 드립니다’ 정상적인 부모라면 이렇게 말해야 한다”며 “‘시기가 안 좋았다’는 할 필요가 없다. 그럼 적당한 시기가 오면 그 발언 해도 된다는 이야기냐. 중요한 것은 시기가 아니라 발언의 질 그 자체”라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정몽준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해명 글을 남겼다. 정 후보는 “아내와 저는 아들의 글이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생각하고, 아들의 잘못을 엄히 바로 잡았다. 부부가 4일간 기도원에 가서 참회의 시간을 보냈다”며 “제 아내를 만나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앞에서 사과하고 뒤에서 딴 말을 하는 이중 얼굴을 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들 발언을 두둔한 것보다 ‘불법 선거운동’이 더 문제라는 지적도 나왔다. 같은 영상에서 김씨는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박원순 시장을 이길 수 있는가”라며 “제가 안사람이어서가 아니라 정몽준이 후보가 돼야지 박원순에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한 누리꾼은 “예비후보 등록을 하려면 국회의원을 사퇴해야 하는데 정몽준은 아직 동작구 국회의원이고 예비후보 등록을 안 한 후보의 가족은 지지 발언 등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 명백한 불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 동네에서 이런 위로는 많이 받았을 것 같아 (아들 두둔 발언은) 굳이 딴지걸고 싶지 않은데 박원순 시장이 아무런 한 일이 없다는 어처구니없는 발언과 선거운동 한 건 빼도 박도 못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들에 이어 부인의 발언까지 구설수에 오르자 몇몇 누리꾼들은 “가족이 X맨” “가족회의에서 정몽준 출마 반대하기로 한 거 아니냐”고 꼬집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정몽준 의원 사모와 아들은 도대체 누구 편인지 모르겠다는 사람이 많은데 내가 보기엔 박원순 시장 팬”이라면 “박원순 시장이 재선하면 1등 공신”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정몽준의 최대 안티는 가족인가보다”라고 비꼬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